컨텐츠 바로가기

'이태원 참사' 특수본, 박희영 용산구청장 재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태원 참사에 대해 특별수사본부는 오늘(28일) 용산구청장을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는 중입니다.

당시 안전사고 예방 대책을 마련하는데 소홀했고 참사에 부적절하게 대처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희영 구청장이 조사를 받는 건 열흘만입니다.

구청 직원들의 진술과 휴대전화 내역 등을 토대로 특수본이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편 불법 증축 의혹을 받고 있는 해밀턴 호텔 대표도 이번 주에 조사가 예정돼있습니다.

서울청 치안 총책임자인 김광호 청장 소환조사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나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