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지지율 20주만에 최고치, 중도층 복귀 신호탄?…호남서도 19.9%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얼미터 조사서 긍정평가 36.4%, 7월1주차 37% 이후 최고

잇단 정상외교, 후속 챙기기…野 과도한 의혹 제기도 한몫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현대로템을 방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박혜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7월 첫 주 이후 20주 만에 37%에 근접했다. 모든 연령대에서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가운데 중도층뿐 아니라 진보층에서의 상승이 지지율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21~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4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36.4%, 부정평가는 60.8%로 28일 나타났다.

지난주 조사와 비교했을 때 긍정평가는 3.0%포인트(p) 올랐고 부정평가는 3.0%p 낮아졌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24.4%p로 지난주(30.4%p)보다 격차가 줄었다.

윤 대통령의 36.4%란 지지율은 지난 7월1주차 지지율 37% 이후 최고 기록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52.1%의 지지율로 시작해 54.1%까지 지지율이 올랐으나 지속해서 하락했다. 6월5주차 조사에서 44.4%를 기록한 후, 7월1주차 조사에서 40%가 무너지더니, 8월1주차 조사에서는 29.3%를 기록하며 30%대마저 내줬다.

윤 대통령은 8월2주차 조사에서 30.4%로 30%대를 회복한 후 30%초반대의 지지율을 꾸준히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대구·경북(1.2%p ↓)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특히 부산·울산·경남에서 8.8%p로 가장 많이 올랐고, 광주·전라(7.4%p ↑), 서울(4.3%p ↑), 인천·경기(1.1%p ↑) 순이었다. 호남 지역의 윤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19.9%에 달한다. 이는 윤 대통령이 호남에서 얻은 득표율(약 13%)을 상회한다.

모든 연령대에서도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이념성향별로 봤을 때도 중도층에서 3.1%p(34.8%, 부정평가 63.2%), 진보층에서 2.9%p(15.8%, 부정평가 82.9%)가 올랐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은 동남아 순방과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정상회담 등 잇따른 세일즈 외교와 일관되게 법과 원칙을 강조하는 통치 스타일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를 한남동 관저 첫 손님으로 초청해 회담과 오찬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총리는 사우디 '비전 2030' 등에 대해 양국의 협력을 확대하고 양국을 '미래지향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앞서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이곳에서 한일, 한미, 한중, 한미일, 한-태국 등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고 세일즈 외교뿐 아니라 한반도 안보에 대한 주변국과 보다 긴밀한 공조 방안에 합의했다.

국내로 돌아와서는 수출전략회의와 방산수출전략회의로 후속 대책을 챙겼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엑스 최고경영자(CEO)와의 화상 면담에서 테슬라 공장의 한국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또 한-케냐 정상회담을 통한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협력 의지 및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을 보탰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한 국정조사에 합의한 것도 긍정적인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반면, 민주당은 대장동 개발비리 관련 검찰 수사에 이어 김의겸 의원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장경태 의원의 김건희 여사 사진 조명 의혹 '가짜뉴스' 등이 중도층과 진보층을 떠나보낸 요인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또 최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간 설전에 따른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 사태 등에서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지지층의 결집을 끌어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현재 중도층은 이런저런 이유 등으로 보수층에서 이탈한 세력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본격적인 회귀를 알리는 신호인지, 일시적인 현상인지는 용산과 국민의힘의 향후 행보와 결과에 좌우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배 위원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대한 당 대응을 둘러싸고 비명(非이재명)계가 목소리 높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낙연 전 대표의 거취 논란까지 더해져 당분간 혼란이 지속되며 이는 당 지지율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전화(ARS)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누리집)를 참조하면 된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