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인 팔로워도 급증"…'월드컵 여신' 등극한 日여성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우리나라 카메라에 포착된 일본 밴드 ‘파라독엑스’(PARADOXX)의 여성 드러머 쇼노(28)가 자국에서 ‘월드컵 미녀’로 불리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쇼노는 지난 23일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일본과 독일 경기를 관람했다.

중앙일보

일본 밴드 ‘파라독엑스’(PARADOXX)의 드러머 쇼노. 사진 쇼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일본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쇼노는 경기장에 들어가기 전 우리나라 방송사인 KBS 카메라를 향해 ‘V’(브이)자를 그리며 미소를 지은 뒤 손 키스를 보냈다.

이후 쇼노의 미모가 화제를 모으면서 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팔로워 수가 급증했다. 방송 카메라에 잡히기 전 2만여 명이었던 쇼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28일 기준 8만9000명을 넘어섰다.

중앙일보

일본 밴드 ‘파라독엑스’(PARADOXX)의 드러머 쇼노. 사진 쇼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쇼노의 사진을 공유하며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자 쇼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BS 영상을 올린 뒤 “한국 공중파에 나와서 한국 분들이 많이 팔로우한다. 감사하다”고 적었다. 쇼노가 올린 영상은 28일 오전 10시 기준 ‘좋아요’ 5만4000여 개를 받았다.

이어 그는 재차 글을 올리고 “한국뿐 아니라 FIFA의 국제 영상이었던 것 같다. 대단하다. 세계에서 데뷔했다”고 했다.

중앙일보


이후 일본 축구전문지 게키사카 등 현지 매체들은 “세계적 미녀 쇼노의 팔로워가 급증하고 있다”고 잇따라 보도했다.

일본 네티즌들은 “FIFA 공식 미녀”, “월드클래스 미녀”, “월드컵 여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쇼노는 밴드 외에도 배우와 모델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축구장을 따라다니면서 축구팬이 됐다고 한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