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9억 건물주’ 김나영, 재혼 임박?...한남동 새집에도 남친 마이큐 흔적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나영이 최근 한남동으로 이사한 가운데 랜선 집들이를 공개했다.

27일 김나영은 유튜브 채널에 ‘드디어 랜선집들이..나영이네 새집으로 초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나영은 한남동 새집에 대해 “저희 집 화장실이 많아졌다. 얼마든지 막 그냥 오랫동안 있어도 된다”며 “집에 화장실만 3개가 있다”고 자랑했다.

이어 그는 “저희 집이 바닥이 되게 깜깜했다. 우드륨 바닥이었는데 그 바닥인 게 너무 좀 칙칙하더라”며 “사는 동안의 행복을 위해서 과감하게 바닥을 바꿨다. 근데 제 맘대로 바꾸면 안 된다. 나갈 때 원상복구를 해야 하기 때문에. 그래서 카페트를 깔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나영은 “옛날집이 1층이라 채광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다”며 거실 채광을 공개했다.

이런 가운데 집 곳곳에는 화가로도 활동 중인 마이큐의 그림이 걸려 있어 시선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나영은 “그림이 있다. 요즘 좀 떠오르는 작가라 그러더라”며 “이 복도 끝에도 그림이 있다. 제가 진짜 좋아하는 그림”이라고 연인인 마이큐의 그림을 소개했다.

또 김나영은 “신우, 이준이 방은 2층 침대가 곧 들어올 것”이라며 “들어온 다음에 하려고 했는데. 장난감은 많이 버렸다. 장난감을 많이 안 사주려고 하는 편이다. 너무 많이 사주면 쉽게 질려버리고 잠깐 갖고 놀고 너무 아깝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