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더탐사, 과거 정치 깡패가 하던 역할 대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거주지 문 앞에 찾아와 생중계한 유튜브 매체 '더탐사'를 두고 과거 정치 깡패들이 하는 역할을 하는 것 같다며 그대로 두면 무법천지가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한 장관은 오늘(28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과거엔 이정재나 임화수 같은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을 대행했는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김의겸 의원 같은 주류 정치인과 협업하거나 그 뒷배를 믿고 청담동 술자리 거짓 선동이나 불법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같은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