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상화폐 사업가들이 8억원짜리 머스크 동상 만든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사업가들이 8억원을 투자해 만든 6톤(t)짜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동상이 미국 텍사스주 테슬라 본사 앞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동상을 제작한 것은 가상화폐 ‘일론GOAT’를 만든 사업가 애슐리 샘설런과 앨릭 울버트 등 15명이다. 이들은 머스크를 ‘역대 최고의 인물(Greatest Of All Time·GOAT)’이라고 생각해 가상화폐 이름을 ‘일론GOAT’라고 지었다. 이어 이를 홍보하기 위해 60만달러(약 8억원)를 들여 머스크의 동상을 만든 것이다.

동상은 머스크의 얼굴을 한 염소(goat)가 로켓에 올라탄 형태다. 염소의 몸에는 도금된 도지코인 목걸이가 걸려있다. 머스크는 다른 가상화폐인 도지코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조선일보

/유튜브


이들은 머스크가 동상을 선물로 받아주기를 원한다며 동상을 테슬라 본사로 옮겼다. 머스크가 동상에 대해 트윗 등으로 반응을 남긴다면 자신들이 만든 코인에 정당성을 부여하게 될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테슬라 보안담당자인 더스틴 데일리는 머스크를 대신해 ‘일론GOAT’ 공동창업자들에게 동상을 받을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다만 머스크가 동상에 대해 호의적인 반응을 보인다면 테슬라 부지 내에 동상을 놓을 자리를 찾을 수도 있다고 했다.

머스크는 해당 동상과 관련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

‘일론GOAT’의 공동창업자인 울버트는 머스크가 동상을 받을 떄까지 테슬라 본사가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캠핑하며 대기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가능한 오랫동안 여기에 머물 것”이라고 WSJ에 말했다.

WSJ는 “가상화폐 홍보를 위해 소셜미디어에 각종 농담과 밈(meme)이 등장하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6t짜리 동상을 제작해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