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제추행 혐의’ 오영수, 최대 위기 직면 [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오영수. 사진ㅣ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가 된 배우 오영수(78)가 데뷔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4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2부(송정은 부장검사)는 오영수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오영수는 2017년 중순께 한 여성의 신체를 부적절하게 접촉한 혐의를 받고 했다. 지난해 12월 피해 여성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지난 2월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뒤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에 따라 참고인 조사 및 변호사 의견 등을 검토해 4월 최종 불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피해자 측의 이의신청으로 검찰이 다시 수사해왔다. 지난 달 오영수를 직접 불러 조사한 검찰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다고 판단해 재판에 넘겼다.

오영수는 “호숫가를 돌며 길 안내 차원에서 손을 잡은 것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영수 기소 소식이 전해지며 문화체육관광부는 곧바로 오영수가 출연한 규제혁신 광고를 중단하기로 하고, 유관기관에 송출 중단을 요청했다.

오영수는 내년 1월 공연 예정이던 연극 ‘러브레터’ 전주 공연에서도 배제됐다. ‘러브레터’는 12월 음성을 시작으로 전주, 부산, 울주, 여주, 서울 강동, 고양 등 지방공연이 예정돼 있다. 전주 뿐 아니라 다른 지역 공연 무대에도 서기 어려울 전망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관련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버라이어티와 데드라인 등 외신은 “‘오징어게임’으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한국 배우 오영수가 성추행 혐의로 기소됐다”고 전했다.

오영수는 논란에도 나흘째 침묵하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 오영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25일부터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고 있다.

1963년 극단 광장에 입단해 데뷔한 오영수는 영화 ‘동승’,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에서 주지 스님과 노승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 9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뇌종양을 앓는 오일남 역으로 출연해 ‘깐부 할아버지’로 불리며 글로벌 스타가 됐다. 지난 1월 제79회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배우 최초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데뷔 후 60년만에 ‘오징어 게임’으로 뒤늦게 첫번째 전성기를 맞은 오영수는 전성기를 채 즐기기도 전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오영수가 혐의를 벗고 존경받는 배우로 돌아올 수 있을지는 재판에서 가려지게 됐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