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한국·가나 죄송합니다” 2차전 주심에 축구팬 절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23일 새벽 영국 런던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주심 앤서니 테일러가 레드카드를 꺼내 들자 당혹해하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에 대한 고의적인 가격 행위를 이유로 퇴장 당했다.런던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퇴장 당하는 토트넘 손흥민 -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퇴장당한 뒤 조제 모리뉴 감독을 지나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첼시가 2-0으로 승리했다.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의 축구 팬들은 한국과 가나의 경기 주심에 앤서니 테일러(44·잉글랜드)가 배정됐다는 소식에 “한국과 가나에 미리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실제로 타임스포츠의 헨리 윈터 기자의 SNS에는 “두 나라엔 불행한 일” “지금까지 (월드컵에서) 심판 수준이 일관되게 높았는데 유감이다”라며 전 세계 축구 팬들이 댓글을 남겼다.

앤서니 테일러는 28일 열리는 한국과 가나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의 주심을 맡았다. 테일러 주심은 같은 잉글랜드 출신의 게리 베직, 애덤 넌 부심과 호흡을 맞추며, 대기심은 페루의 케빈 오르테가 심판이다. 비디오 판독(VAR) 심판은 토마시 크비아트코프스키(폴란드)다.

그는 2010년부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평이 좋지 않기로 유명하다. 웬만해선 휘슬을 불지 않기 때문에 경기가 거칠게 진행되고, 레드카드는 불쑥불쑥 잘 꺼내 들어 종잡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EPL에서 경기당 0.18장의 레드카드를 내밀었는데 전체 심판 중 세 번째로 많았다.
서울신문

- 앤서니 테일러 심판뉴시스


손흥민(30·토트넘)도 대표적인 피해자 중 하나다. 테일러 심판은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꺼낸 적이 있다. 손흥민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8시즌 동안 EPL에서 245경기를 뛰면서 레드카드를 2번 받았는데 이 중 한 번이 테일러 심판에게서 받은 것이다.

테일러 심판은 이번 시즌 초반인 8월 첼시와 토트넘의 EPL 경기 땐 양 감독에게 모두 레드카드를 꺼내 들기도 했다. 판정에 불만이 쌓여가던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의 득점 세리머니 때 다가가 가슴을 부딪치며 충돌했고, 경기가 끝나고 악수할 때는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의 손을 놓지 않아 다시 으르렁대며 몸싸움 직전까지 간 끝에 결국 퇴장당했다.

당시 투헬 감독은 토트넘의 득점 때 오프사이드나 파울이 지적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테일러 심판이 첼시 경기를 맡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테일러 심판의 주심 배정 소식에 가나 축구 팬들 역시 가나 스포츠 데이터 분석가 보르테이의 SNS에 “우리는 이 경기에서 이미 졌다”, “가나는 끝났다, 최악이다”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