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매니지먼트 마비' 권진영 사단…갈 곳 잃은 '후크' 신예들 [ST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범준 최규리 / 사진=티빙, 최규리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야말로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 격이다.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소속 연예인 이승기의 갈등이 심화되며 다른 소속 배우들까지 휘말리게 됐다.

지난 25일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승기의 음원 정산 논란과 이선희의 연루설에 대해 "이선희는 회사의 경영이나 수익 분배 문제 등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후크엔터 측은 "이선희는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시작부터 함께한 아티스트이기 때문에 예우차원에서 명목상 이사로 등재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후크엔터 측은 "이와 관련한 억측으로 소속 연예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상처 입히는 행위에 대하여 묵인하지 않고 법률대리인을 통하여 강력히 법적 대응을 할 예정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승기 측은 18년간 몸담은 후크엔터 측에 음원 수익 정산과 관련된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이승기 측의 주장에 따르면 그가 그동안 음원 수익으로 정산받은 금액은 0원이다.

다만 후크엔터 측은 이러한 이승기의 주장에 대해 "후크 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에 대하여 단 한 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고 반박했다.

이들의 갈등이 심화되며 후크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그야말로 '마비' 상태다. 스포츠투데이가 지난 24일 후크엔터테인먼트를 방문했을 당시 일부 창문 안쪽은 암막 커튼으로 가려져 있었고, 건물 내부로 들어가는 지상 출입문 역시 굳게 닫혀 있었다.

문제는 현재 활동 중인 후크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이다. 그중에서도 한창 활동 중인 신예 서범준은 소속사의 잡음으로 인해 곤란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한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서범준은 현재 변동 없이 일정을 소화 중"이라며 "방송 관계자들 역시 서범준과 소속사의 이슈와는 별개로 생각하고 있다"고 후크엔터에 대한 상황을 언급하며 그에 대한 응원을 전했다. 또 다른 신예 최규리는 학업에 매진 중이다.

사실상 매니지먼트 업무가 불가능한 상황에 놓인 후크엔터 탓에 배우들은 현재 진퇴양난이다. 이에 더해 소속 배우들의 사생활이나 거취 역시 도마 위에 올랐다. 배우 이서진은 미국 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 팀의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포착되며 주목받았다. 배우 윤여정은 소속사와 결별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또한 가수 이선희가 후크엔터 이사로 등재돼 있었던 사실이 조명되며 그의 책임론까지 대두됐다.

소속 연예인들 모두가 대중의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후크엔터는 여전히 "상황을 정리 중"이다. 스스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는 이들은 오히려 소속 연예인들에게 타격을 입히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