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RM "'Indigo' 4년간의 내 역사, 들판처럼 잔잔하게 오래 남았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RM이 자신의 첫 솔로 앨범 ‘Indigo’에 담긴 이야기를 직접 전한다.

RM은 지난 27일 공식 SNS 등에 ‘Indigo’의 앨범 매거진 필름 티저 영상을 올렸다. 티저 영상에는 RM과 ‘Indigo’에 참여한 뮤지션, 아티스트들의 인터뷰 장면이 담겼다. 매거진 필름 본편은 앨범 발매 다음날인 12월 3일 공개될 예정이다.

티저 영상에서 RM은 “가장 개인적인 이야기를 가장 보편적으로 푸는 게 가장 높은 경지”라며 “이게(앨범이) 제 4년 동안의 역사인데, 들판처럼 잔잔하게 오래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Closer (with Paul Blanco, Mahalia)’에 피처링으로 동참한 폴 블랑코(Paul Blanco)는 “(아티스트나 프로듀서 조합이) 절대 나올 수 없는 그림”이라고 말했고, 조유진과 박지윤은 각각 “진솔한 고민 그대로를 썼더라”, “(RM이) 음악에 굉장히 진심인 것 같아 보였다”라고 호평해 신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RM은 솔직한 감정과 고민, 여러 단상들을 고스란히 담은 ‘Indigo’에서 이처럼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폭넓은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RM의 삶과 사유의 흔적이 녹아 있는 ‘Indigo’의 전곡은 오는 12월 2일 발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