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제주 하늘길도 열렸다..팬데믹전 급증세 이어갈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제주관관공사는 지난 주말, 대만 발 제주행 타이거항공 여객기가 제주공항에 착륙하면서, 코로나로 중단됐던 대만 타이베이-제주 노선이 2년 9개월 만에 재개됐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 이전 제주를 방문한 대만 관광객은 2017년 2만8994명, 2018년 5만1331명, 2019년 8만7981명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기 때문에, 리오프닝 국면 하늘길이 열리면서 대만-제주 간 관광교류가 급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헤럴드경제

대만인 여행객들, 2년9개월만의 제주구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주말을 맞아 입도한 대만 관광객을 환영하며, 새로워진 제주 관광 콘텐츠를 소개했다.

타이거항공은 대만 국영 항공사인 중화항공 산하의 저비용항공사다. 2017년 3월 제주로의 첫 취항을 시작으로, 2020년 2월까지 꾸준히 제주를 취항한 가운데 금일 복항을 기점으로 타이베이-제주 직항노선을 주 3회(화요일, 금요일, 토요일) 운항할 계획이다.

헤럴드경제

한라산 백록담의 설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와 타이베이를 잇는 하늘길은 더욱더 넓어질 전망이다. 타이거항공에 이어 티웨이항공도 오는 12월 24일부터 주 2회(수요일, 토요일) 신규취항을 시작하며, 2023년 1월부터는 주 4회(화요일, 수요일, 금요일, 토요일)로 증편한다.

ab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