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 조카, 정권 비판 뒤 당국에 체포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의 조카가 최근 이란 정부를 비판한 동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해 이란 당국에 체포됐다고 CNN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체포된 파리데흐 모라드카니는 정부의 히잡 시위 강력 진압과 관련, 이란 정부가 살인 정권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모라드카니는 하메네이의 여동생 바드리 호세이니 하메네이의 딸이며 인권운동가로 활동 중이다. 모라드카니의 아버지 알리 모라드카니 아란게흐는 오랫동안 야권 인사로 활동하다 지난해 숨졌다. 아버지 아란게흐는 1979년 이슬람 혁명에 반대해 반정부 인사로 분류됐으며 모라드카리 역시 반정권 인사로 분류돼 있다.

모라드카니의 오빠 마흐무드 모라드카니가 트위터에 밝힌 내용에 따르면 모라드카니는 지난 23일 법원 명령에 따라 검찰에 출석했다가 체포됐다.

모라드카니는 최근 SNS에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이란 정부가 아이들까지 죽이는 살인 정권이라며 이란 정부는 종교 원칙에 대한 존중이 없고 무력과 권력을 유지하는 것 외에는 법과 규칙도 모른다고 비판했다.

모라드카니는 히잡 시위와 관련해 이란인들이 맨손으로 사악한 무리들과 용감하게 싸우고 있다며 이란인들은 자신들의 목숨을 대가로 무거운 책임감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는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순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전 세계가 이란 정권 지원 끊어야 한다며 민주주의 국가들이 당장 이란 정부와 연대를 끊고 모든 거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모라드카니는 올해 1월13일에도 당국에 체포됐다. 당시 이란 보안 당국은 모라드카니의 집을 수색했고 일부 모라드카니의 소유물을 압류했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13일 20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돼 의문사한 사건을 계기로 반정부 시위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CNN은 지금까지 시위로 아이들을 포함해 1만4000명 이상이 체포됐으며 최소 21명에게 사형이 선고돼 6명은 이미 사형이 집행됐다고 전했다.

이란의 인권운동가통신(HRANA)은 지난 25일 기준 미성년자 63명을 포함해 448명의 시위 참가자가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