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니 "가장 큰 원동력=엄마, 늘 갖고다니는 음식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ELLE'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자신의 가장 큰 원동력으로 엄마를 꼽으며 남다른 효심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ELLE'(엘르)에는 '그녀의 가장 큰 원동력 및 블랙핑크 멤버로서의 삶을 공개한 제니'(JENNIE Reveals Her Biggest Cheerleader & Life As A BLACKPINK Girl)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제니는 외출할 때 꼭 챙기는 물건을 묻는 말에 헤드폰을 꼽으며 "나는 음악 듣는 걸 좋아한다"고 답했다.

자신이 가장 강하다고 느끼는 순간에 대해서는 "블랙핑크로 활동할 때 가장 강하다"며 "멤버들이 함께 있고, 우리가 사랑하는 일을 하면서 무대 위에서 공연하고 팬들과 소통할 때 (파워풀해짐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가장 인상 깊은 조언으로는 "많은 조언을 들었다"며 "최근 들은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해도 괜찮아'라는 조언이 인상적이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ELLE'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가장 큰 원동력으로는 엄마를 꼽았다. 제니는 "1위는 당연히 엄마"라며 "그다음은 멤버들이다. 우리는 서로 격려해주고 무슨 일을 하든 항상 응원해준다"고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 음식으로 누룽지를 꼽아 '토종 한국인' 입맛을 자랑했다. 그는 "어디를 가든 가방에 누룽지를 가지고 다닌다"며 "돌아다닐 때, 일할 때, 집에서도 먹을 수 있다. 가방에 엄청 많이 가지고 다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세 가지로는 가족, 친구, 팬을 언급했다. 제니는 "여러 가지 중에서 이런 걸 꼽는 건 정말 싫다"면서도 "이 세 가지 없이는 살 수 없을 것 같다"고 부연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