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이달소' 현진, 츄 옹호하다 회사에 찍혔나…갑작스러운 스케줄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이 '카타르시스'에 불참했다.

소속사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 측은 27일 "출연 전부터 출연하기로 한 회차가 정해져 있었다. 오늘은 예정되어있던 그룹 스케줄이 있었다. 다음 주 방송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카타르시스'는 박연경, 이휘준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고 방송인 알베르토와 이달의 소녀 현진, 축구 선수 박주호, 이용, 박찬우 해설위원과 축구 전문기자 김환이 함께해 다양한 축구 이야기를 펼치고 있다.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은 이날 전까지는 매일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프리뷰쇼 카타르시스’에 출연했으나 이날은 이렇다 할 설명 없이 출연하지 않아 궁금증을 높였다.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프리뷰쇼 카타르시스’ 측도 이렇다 할 설명 없이 이달의 소녀 현진 대신 여자 축구 국가대표님 미드필더 이민아를 소개했다.

앞서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되어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츄와 함께한 스태프, 멤버의 지지 및 응원 글이 이어지며 소속사에 의혹을 제기하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

현진은 최근 스태프에 대한 폭언과 갑질이 사실로 소명되면서 팀에서 퇴출된 츄를 응원하는 메시지로 화제를 모았다. 현진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통해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나. 정말 화나”라고 말했다. 특히 현진은 “누구보다 지금 가슴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다.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세요”라고 말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