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화연예 플러스] "폭언·갑질"? '이달의 소녀' 츄 '퇴출'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밝은 이미지로 방송에서 활약 중인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를 소속사가 그룹에서 퇴출시켰는데요.

퇴출 경위를 놓고 엇갈린 반응이 나왔습니다.

소속사는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과 갑질이 문제가 됐다고 팬카페에 폭로했고요.

반면 츄와 함께 일해온 스태프는 "츄가 갑질이라니 웃긴다"며 "회사가 제대로 지원 안 해준 것은 우리 전부가 안다"고 반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