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린 늙었어” 황금세대 마지막 월드컵 벨기에, 모로코에 충격 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모로코 대표팀의 압델하미드 사비리가 27일(현지시간)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서포터 앞에 몰려가 함께 기뻐하고 있다.도하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의 (우승) 기회는 2018년이었던 것 같다. 우리는 좋은 팀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 팀은 늙어가고 있다.”

케빈 더 브라위너(31·맨체스터 시티)가 캐나다와의 조별리그 1차전을 1-0 승리로 마친 뒤인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털어놓은 솔직한 고백이다. 티보 쿠르투아(30·레알 마드리드), 얀 베르통언(35·안더레흐트), 토비 알데르베이럴드(33·앤트워프), 악셀 비첼(33), 야닉 카라스코(29·이상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토르강 아자르(29·도르트문트), 에당 아자르(31·레알), 로멜루 루카쿠(29·인터 밀란), 미키 바추아이(29·페네르바체), 드리스 메르텐스(35·갈라타사라이) 등 대다수가 마지막 월드컵이 될 선수들이다.

벨기에는 이들 황금세대들로 러시아월드컵에서 사상 최고 성적인 3위를 기록했다. 1986년 멕시코월드컵 4위를 넘어섰다.

더 브라위너는 인터뷰에서 황금세대의 마지막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몇몇 핵심 선수를 잃었다. 우리는 몇몇 좋은 어린 선수들이 들어오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2018년 때 다른 선수들이 했던 수준에 못 미친다. 나는 우리가 우승할 가능성이 적다고 본다”며 “나는 내가 해야 할 일을 충분히 할 수 있다. 하지만 8년 전과 비교했을 때 차이를 느낀다. 더 많은 치료와 휴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더 브라위너의 자조적인 예언이 현실이 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위 벨기에가 27일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22위 모로코에게 0-2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모로코는 1승 1무(승점 4), 벨기에는 1승 1패(승점 3)가 됐다.

모로코는 견고한 수비와 빠르고 날카로운 역습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에 이어 또다시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모로코는 1998년 프랑스 대회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코틀랜드를 3-0으로 제압한 이후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2무 2패를 기록하다가 24년 만에 귀중한 승리를 더했다. 또 1994년 미국월드컵에서 벨기에에 0-1로 진 빚을 28년 만에 갚았다.

전반 볼 점유율에서 벨기에가 61%로 27%에 그친 모로코를 압도했지만, 도리어 위협적인 장면은 모로코가 더 많았다. 전반 18분 코너킥에서 아마두 오나나(21·에버턴)의 헤딩 슛이 골대 위로 뜨고, 2분 후 페널티 박스 왼쪽 밖에서 혼전을 틈타 토마 뫼니르(31·도르트문트)가 날린 오른발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벨기에는 잘 풀리지 않았다.

뫼니르는 전반 33분 아무도 없는 오른쪽 공간을 파고들었으나 크로스도, 슛도 아닌 어정쩡한 볼 터치로 김을 뺐다. 모로코는 전반 21분 하킴 지야시(29·첼시)의 왼발 중거리 슛과 전반 35분 아슈라프 하키미(24·파리 생제르맹)의 오른쪽 오버래핑에 이은 오른발 강슛으로 벨기에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전반 추가 시간 벨기에 골문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모로코 지야시가 때린 왼발 강슛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지만, 주심이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오프사이드로 판정했다.

후반 초반 지야시와 아자르가 슈팅으로 장군 멍군을 불렀고, 후반 12분에는 크로스를 받은 모로코 수프얀 부팔(29·앙제)이 벨기에 오른쪽 골대를 보고 크게 감아 찬 공이 포스트 밖으로 휘어져 나갔다.

후반 20분에는 교체로 들어온 메르턴스가 페널티 서클 중앙에서 온 힘을 실어 오른발 강슛을 터뜨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무득점 공방이 이어지던 후반 28분 압둘하미드 사비리(26·삼프도리아)가 벨기에 골문 오른쪽 사각 지대에서 얻은 프리킥을 낮고 빠르게 오른발로 감아 찼고, 사비리의 발끝을 떠난 공은 공격수와 수비수를 맞지 않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사비리는 생일 하루를 앞두고 기쁨을 만끽했다.

벨기에는 0-1로 끌려가던 후반 종료 9분을 남기고 햄스트링 통증으로 벤치를 지킨 루카쿠를 투입해 총력으로 맞섰지만, 도리어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재빨리 파고든 지야시의 면도날 패스를 받은 자카리야 아부할랄((22·툴루즈)이 쐐기골을 넣어 백기를 받아냈다. 사비리나 아부할랄이나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라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