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아프리카 복병 모로코, 피파 2위 벨기에 제압 ‘파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조 2차전 2-0…1승1무 조 선두


아프리카 복병 모로코가 강호 벨기에를 완파했다.

모로코는 27일(현지시각)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F조 2차전 벨기에와 경기에서 후반 두 골을 몰아치며 2-0으로 이겼다. 1승1무의 모로코는 조 선두로 올라섰고, 벨기에는 1승1패가 됐다. 두 팀은 각각 캐나다, 크로아티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2위의 모로코는 이날 벨기에(2위)를 맞아 볼 점유율에서 33%-67%로 뒤졌지만, 골문 앞 위험지역에서 적극적인 압박으로 벨기에의 공격을 무력화시키는 등 좀처럼 득점 기회를 주지 않았다. 또 공을 가로채면 빠른 역습으로 벨기에 진영 깊숙이 침투해 효율적인 경기 운영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