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이성민X김남희 물 먹였다…”내가 미라클 대주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송중기가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다.

27일 밤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극본 김태희, 장은재/연출 정대윤, 김상호) 6회에서는 진양철(이성민 분)의 사업을 또 한 번 방해한 도준(송중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어머니(서정연 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말에 도준은 ‘내가 아는 어머닌 절대로 그런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다. 도대체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길래’라고 생각하며 뛰쳐나갔다. 국밥집 이곳저곳을 뒤지던 도준은 집안 형편으로 인해 늘 자식들에게 미안해 했던 어머니의 기억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어머니가 빚을 내면서까지 순양생활과학 주식을 사들였다는 것도 알게 됐다. 순양생활과학 기업 청산이 불법 승계에 쓰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도준은 진양철을 찾아가 “소액 주주들, 서민들의 피해가 막심했을 겁니다. 그 사람들, 우리 순양을 믿은 거 말곤 아무 잘못이 없는 사람들이었습니다”라고 했지만 진양철은 “그 사람들을 도준이 네가 와 걱정하노? 도준이 너는 평생 서민으로 살 일이 없다. 진양철이 손주 아이가. 니 어디 가가 그런 말 함부로 하게 당기지 마라, 남들이 손가락질 한다. 고양이 쥐 생각 한다고”라고 했다. 이후 어머니가 느꼈을 고통을 생각하던 도준은 ‘정도경영’을 강조하는 순양의 모순에 치를 떨었다.

진양철이 장손 진성준(김남희 분)에게 새서울타운 사업권을 따오라고 지시한 가운데 도준 역시 재야건설을 이용해 그곳에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조성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진양철이 누가 서울시장이 될지 촉각을 곤두세운 한편 오세현(박혁권 분)은 진화영(김신록 분) 부부에게 접선해 진양철의 사위 최창제(김도현 분)를 유력한 서울시장으로 만들었다. 그동안 사위의 정계 진출을 반대해왔던 진양철은 어쩔 수 없이 출마를 허락하면서도 사위의 뒤에 누군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

진성준이 입찰에 실패하자 진양철은 곧바로 최창제를 불러들여 "니 지금 누구 믿고 이래 시건방지게 구는 기고? 새서울타운 사업권을 재야건설에 넘긴 것도 글마가 시킨 기가? 니 뒤에 있는 글마가 미라클이가?"라고 압박했다. 그동안 진양철을 속이는 법 없이 속을 내보여 비웃음을 사던 최창제는 "모르셨나 봅니다, 제 뒤에 있는 사람은 천만 서울 시민입니다"라며 "다음에 또 용무가 있으시면 청사에서 뵙겠다"고 말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항재(정희태 분)는 최창제에 대한 뇌물 공여 의혹으로 검찰에 잡혀간 오세현에게 "회장님께서 뵙자고 하신다"고 전했지만 진양철 앞에 나타난 것은 진도준이었다. 그는 "미라클 대주주, 진도준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