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與지도부에 "월드컵서 사우디 만나면 져줄 수도 없고"(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찬 자리서 빈살만 왕세자 면담 일화 공개…"왕세자에 짖을까봐 반려견들 경호동에"

화물연대 파업에 "원칙대로"…'청담동 술자리 의혹'엔 "가짜뉴스니 걱정마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안채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5일 한남동 관저에서 국민의힘 지도부와 만찬을 하면서 관저 첫 손님이던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접견 뒷얘기를 일부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만찬 참석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빈 살만 왕세자를 관저에서 맞이했을 때 자신의 반려견들을 경호동으로 잠시 옮겨뒀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반려견들이 낯선 사람이라고 짖으면 빈 살만 왕세자가 놀랄까 봐 고양이들은 놔두고 개들을 다 경호동으로 보냈다는 에피소드를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인사하는 윤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과 악수하고 있다. 2022.11.16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반려견 '써니' 이야기를 꺼내며 "'빈 살만 왕세자가 써니를 너무 예뻐해 달라고 하면 어떡하나. 수출 때문에 줘야 하나. 그래도 얘는 줄 수 없지'라고 생각했다"면서 "빈 살만 왕세자가 (써니를) 못 봐서 다행"이라고 농담을 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이다.

윤 대통령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이야기를 주고받던 도중 "월드컵에서 우리가 계속 잘해서 올라가다가 사우디를 만나면 수주도 해야 하는데 져 줄 수도 없고 어떻게 하나"라며 또 다른 농담도 건넸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 방한 때 사우디와 맺은 26건의 계약 및 양해각서(MOU) 체결을 이야기하면서 우리나라와 사우디가 경쟁 관계인 '2030 엑스포 유치'와 관련해서는 빈 살만과 "아무 언급도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여당 참석자들 가운데서 네옴시티·원전 건설사업과 2030 부산엑스포 개최 맞교환 '빅딜설' 관련 이야기가 나오니까, 대통령께서 '둘은 전혀 별개 문제였기 때문에 언급 자체가 안 됐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로 향하며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환송 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2.11.11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시각장애인 안내견 입양 의사를 밝히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 에버랜드에 있는 안내견 안내소에 갔다가 당시 '한 마리 데려가겠다'는 말을 했었다고 한다"며 "약속을 지키는 차원에서 실제로 안내견을 입앙하려고 생각하고 계신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반려견 사랑이 각별한 윤 대통령은 과거 전두환 전 대통령이 키우던 진돗개가 경매에 부쳐졌던 사례를 거론, "반려동물을 물건으로 취급해선 안 된다"며 가압류를 집행할 때 동물을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민법 개정안이 조속히 처리됐으면 하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법무부가 발의한 이 법안은 국회에 1년 넘게 계류 중이다.

윤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그림, 가구 등이 추징금 문제로 경매에 넘어갔을 때 키우던 개들이 재산으로 분류돼 같이 넘어갔는데, 옆집 사람이 17만 원에 낙찰받아 도로 선물한 걸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만찬에서는 오석준 신임 대법관 인준이 임명 제청 후 최장기간 표류하다 통과된 이야기도 대화 소재에 올랐으며, 윤 대통령은 원내 지도부에 "애를 많이 썼다", "고생했다"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 현안인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여당 지도부가 이야기를 꺼내자 "원칙대로 하면 된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윤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서는 "가짜뉴스니까 걱정하지 말라"며 "'동백 아가씨'라는 노래는 내가 모르는 노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도 "함께 오래 일했지만, 한 장관이 한 번도 2차에 간 적이 없다. 1차도 길어지면 그냥 중간에 나간다"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국회 법제사법위 국감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지난 7월 새벽 청담동에서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술자리를 가졌고, 윤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동백 아가씨' 노래를 불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에서 사법연수원 9기수 선배인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만찬 내내 "선배님"이라고 호칭하며 친밀감을 나타냈고, 만찬이 끝나고는 비가 오는 날씨에서 참석자들이 차에 타는 것을 지켜보고 일일이 악수하며 직접 배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yjkim8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