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격패' 모리야스 日 감독, "스페인전 국민들 행복하게 만들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스페인전 필승을 다짐했다.

일본은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1승 1패(조 2위), 코스타리카는 1승 1패(조 3위)를 기록하게 됐다.

지난 독일전에 비해 무려 5명의 선발 명단을 변화시킨 일본은 오히려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전반전 단 2개의 슈팅만을 기록했다. 일본은 후반전 교체 카드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실제로 후반 20분까지는 계속해서 공격을 퍼부으며 득점 기회도 맞이했던 일본이다. 특히 아크 정면에서 두 차례 결정적인 프리킥 기회를 잡았지만, 모두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결국 일본은 스스로 무너졌다. 후반 36분 요시다 마야가 걷어낸 공을 모리타 히데마사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이를 탈취한 코스타리카의 옐친 테헤다가 전진 패스를 찔러 넣었고, 케이셔 풀러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 지으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결국 경기는 코스타리카가 1-0으로 승리하며 종료됐다.

경기 종료 후 모리야스 감독은 "우리는 0-0의 상황에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득점을 하지 못했다. 상대는 강했고, 우리는 좋은 경기를 하지 못했다. 실점한 골을 제외하고는 우리는 클린시트를 유지하며 공격 기회를 만들고 골을 노렸다. 그러나 결과는 우리가 원하는 것이 아니었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패배로 일본은 16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낮아졌다. 일본은 마지막 3차전에서 '우승 후보' 스페인과 맞대결을 펼쳐야 한다. 스페인은 지난 1차전에서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제압할 정도로 좋은 폼을 유지하고 있는 팀이다.

하지만 모리야스 감독은 스페인전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우리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승리를 준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다음 경기에서 결과를 얻고 일본 국민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