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덕신공항 공법 논란, 해외사례로 돌파구 찾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의회 연구단체, 연구용역 발주


가덕도신공항 조기개항을 위한 공법 논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부산시의회가 해상공항 건설 국내외 사례를 조사해 지원방안 마련에 나섰다.

부산시의회 내 의원연구단체인 가덕도신공항추진연구모임은 '가덕도신공항 신속 지원을 위한 해외사례 연구용역'을 발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 이전 가덕신공항 조기개항을 위한 시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연구하고, 더불어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건설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가덕신공항 건설사업은 지난해 특별법 제정 이후 사전타당성 검토, 예비타당성 면제 확정을 완료하고 현재 기본설계 단계를 밟고 있다. 그러나 최근 신공항 부지 조성방식을 놓고 매립식과 부유식, 잔교식 등 공법 논쟁이 진행됨에 따라 2029년 개항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또한 최근 TK지역 정치인을 중심으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총력전을 펼치면서 지역 내에선 TK신공항에 밀려 가덕도신공항 개항이 지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도 크다.

이에 신공항추진연구모임은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가덕신공항의 조기개항을 위한 지원방안을 찾고, 나아가 정부와 부산시 등에 이번 용역 결과를 공유하고 아울러 적극적으로 의견 개진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대해 연구모임 대표 송현준 의원(국민의힘·강서구2)은 "이번 연구용역은 해상공항 건설을 위한 최적의 공법과 기술적 사례를 조사해 분석하기 위함"이라며 "가덕도신공항은 지정학적으로 물류와 여객을 운송하기 위한 최적의 동남권관문공항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 시의회에서는 가덕도신공항의 조기개항을 위해 그 역할과 권한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