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의조 인터뷰 통역 거부 논란?···애초 통역사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 직후 황의조의 인터뷰 장면을 두고 관심이 쏠렸다. 외신과의 인터뷰 중 통역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통역을 하지 않는 일이 고스란히 중계됐기 때문이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우루과이 경기에서 황의조는 선발 출전해 후반 29분까지 뛰었다. 황의조의 전반 34분 슈팅은 골과 가장 근접한 기회였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우루과이전은 0-0 무승부로 끝났다.

황의조는 경기 직후 진행된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패스가 잘 왔고 깔아 차서 득점하려고 했는데 공이 떠서 아쉬웠다. 다음 경기에 그런 기회가 오면 결정짓고 싶다”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오늘 좋은 경기력으로 저희가 하고 싶은 축구를 보여줄 수 있었다”며 “남은 두 경기 잘 준비해서 오늘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이면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런데 인터뷰 중 통역이 이뤄지지 않는 장면이 중계돼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황의조가 외신기자의 질문에 한국어로 답변했는데 그 뒤 통역이 이뤄지지 않아 기자가 “그가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이다. 이에 한 남성이 외신기자를 향해 “우리는 그(황의조)가 한국어로 얘기할 수 있다고 들었다”고 얘기하자 기자는 “그럼 당신이 통역할 필요도 없단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황의조는 남성과 기자와의 대화에 “영어로 (통역을) 해줘야 한다”고 재차 거들었지만 남성은 “안 해도 된다”며 일축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통역사가 통역을 거부한 것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만 인터뷰 현장에 공식적인 통역사는 없던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해당 인터뷰는 국제축구연맹(FIFA) 미디어 담당자가 각 국가 주관 방송사와 같이 진행하는 인터뷰로 FIFA 미디어 담당자가 통역이 필요 없다고 해서 애초 통역사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에서 외국 기자의 질문을 통역해 황의조에게 전달해준 남성은 통역사가 아니라 대한축구협회 스태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주 인턴기자 minju5@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