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더탐사에 “이성 찾길”… 더탐사는 한동훈 자택 현관문 생중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탐사, 채용공고에 ‘윤·한 때려 죽어도 싫은 분’

“친구 집 들렀다”며 한 장관 자택 현관문까지 찾아가

‘청담동 술자리’ 의혹 취재 목적이라 주장했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허위 사실 정황만 속속 드러나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과 ‘협업’해 소위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던 유튜브 매체 ‘더탐사’를 향해 국민의힘은 27일 “부디 이성을 찾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더탐사 관계자들은 앞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로 입건됐는데 이날은 한 장관 자택을 찾아가는 장면을 인터넷 생중계해 물의를 빚었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논평에서 더탐사의 채용공고를 언급하며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더탐사는 공고문에 채용 조건 7가지를 제시했다. 이 중 하나는 ‘윤, 한 등이 때려 죽어도 싫으신 분’이다. 여기서 ‘윤, 한’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을 겨냥한 말로 해석된다.

세계일보

한동훈 장관 자택 찾아간 ‘더탐사’ 취재진.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캡처


장 원내대변인은 “아무리 유튜브 방송이라 하더라도 이런 악의적이고 삐뚤어진 시각을 가진 ‘언론사’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김의겸 의원)이 협업하면서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고 하니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어 “더욱 심각한 것은 ‘압수수색에도 의연하게 대처 가능한 분’이라는 조건을 제시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방송 태도와 취재 방식을 멈추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명으로 읽혀서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한편 더탐사 관계자들은 이날 한 장관의 자택을 찾아가는 장면을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한 관계자는 “저희 잠깐 친구 집에 들르려고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왔다. 집에 있나 가보겠다”고 했다. 이후 “한동훈하고 언제 친구가 됐나”, “저는 친구 먹었다” 등 서로 농담을 주고받았다.

이들은 한 장관 자택을 가는 이유를 ‘취재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한 장관이 자신의 알리바이를 입증할 수 있는 각종 자료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는 취지 주장을 폈다.

영상에 따르면 더탐사는 한 장관 거주 아파트 공용현관을 통과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현관문 앞까지 도달했다. 이어 초인종을 누르며 한 장관을 불렀지만 현관문은 열리지 않았다. 당시 한 장관은 출타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탐사 관계자들은 현관문 앞에 놓여있던 배송품 송장 등을 살피는 듯한 모습을 보인 뒤 아파트에서 빠져나왔다.

세계일보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탐사 측은 한 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상태인데, 여기에 주거침입 혐의가 더해질 가능성이 있다. 집안 내부는 물론 공용현관·복도를 무단 침입한 경우도 주거침입에 해당한다는 것이 법원 판례다.

한편 이들이 주장하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거짓일 가능성이 커지는 분위기다. 이 의혹은 지난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의겸 의원이 처음 제기했다. 의혹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이 지난 7월 유명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 30명을 대동하고 청담동 술집에서 유흥을 즐겼다는 내용이다. 한 장관은 장관직을 걸며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더탐사는 첼리스트 A씨와 전 남자친구 B씨간 전화통화 녹음을 공개하며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A씨는 통화에서 B씨에게 자신이 술집에서 윤 대통령 일행을 봤다고 했다. 술자리는 새벽 3시까지 이어졌고, 그 때문에 연락이 어려웠다는 취지 발언도 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술집 관계자들이 밤 10시쯤 떠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A씨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B씨에게 거짓말했던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의혹은 거짓으로 가닥이 잡혀가는 모양새다.

세계일보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의겸 의원은 국감장에서 의혹을 제기하며 더탐사와 ‘협업’했다는 취지 발언을 했다. 한 장관은 김 의원 등에게 민형사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