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나귀 귀’ 김주원 “1년에 토슈즈 몇 개? 리허설 1번 해도 갈 때 있어”[MK★TV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주원 발레리나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보스로 첫 등장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발레리나 김주원이 출연했다.

이날 VCR을 통해 김주원의 찢어진 슈즈를 본 김희철은 “토슈즈가 구멍나고 찢어져 있던데 그게 가격이 많이 비싸냐. 세계적이고 경력이 오래 되셨는데”라며 질문했다.

매일경제

김주원 발레리나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보스로 첫 등장했다. 사진=‘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쳐


이에 김주원은 “루틴이 있지 않나. 이 작품 처음 시작할 때 했던 슈즈라서(끝까지 신어야 한다)”라고 답했다.

김숙은 “1년에 토슈즈를 몇 개 정도 쓰냐”라고 물었다.

김주원은 “클래식 발레 할 때는 리허설 한 번 해도 갈 때가 있다. 여름에는 더 빨리 가는 편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승무원 상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숙은 회사생활을 해본 전현무에게 “상사가 면담을 하자고 하면 직원 입장에서 어떠냐”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겁난다. 실질적으로 불이익을 주는 건 아닌데 분위기 공개 자체가 무겁고 죄송하기도 하고 불편하다. 상사 불러서 좋은 일은 없다”라고 털어놓았다.

또 MC 시절 롤모델을 묻자, 전현무는 손석희 아나운서였다고 밝혔다.

전현무는 “(손석희가 롤모델이라고)그런 모습을 보고 뽑았는데 아침방송 나가자마자 고음불가를 하고 그러니까”라며 씁쓸한 웃음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