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인들 이례적 온라인 서명운동…"시설격리 대신 자가격리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 당국의 고강도 방역 정책으로 곳곳에서 시위와 탈출 등이 잇따르는 가운데 격리시설 대신 자가격리를 허용해 달라는 온라인 서명운동까지 벌어지고 있다.

27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따르면 일부 중국인들은 온라인 아파트 단체 대화방 등을 통해 자신이나 가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 정부가 운영하는 격리시설 대신 자가격리를 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내용의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