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출금리 1%라도 아끼자..금리 낮은 주택청약, 보험담보 대출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출 금리가 조금이라도 낮은 상품을 찾는 금리노마드족 급증

파이낸셜뉴스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국내 금융기관의 대출금리가 7%에 육박하면서 보험담보대출이나 주택청약담보 대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두 상품은 금리는 3~6%대로 일반 대출 상품보다 금리가 저렴하다. 대출 금리가 조금이라도 낮은 상품을 찾는 금리노마드족이 늘고 있다.

■주택청약담보 대출만 꾸준히 증가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은행의 주택청약담보 대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10월말 기준 KB국민, 신한, 하나, NH농협은행 등 4대 은행의 주택청약담보 대출 잔액은 2조 3778억원이다. 지난해 1월 1조 6479억원에 비해 7300억원 가량 증가했다. 특히 매달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지난 8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본격적으로 올리기 시작한 이후 크게 늘었다.

주택청약담보 대출이 크게 증가하는 이유는 저렴한 금리 때문이다. 이 상품은 주택청약저축에 가입한 소비자가 긴급하게 목돈을 당겨쓰고 싶을 때 해당 은행에서 이를 담보로 예치금의 90~95%까지 1년 간 자금을 빌릴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됐다. 청약통장을 해지하지 않고도 자금을 마련할 수 있어 해지 수수료, 납입 횟수가 아까운 이들에게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금리도 낮다. 일부 시중 은행의 주택청약 담보 대출 금리는 4~6% 수준이다. 현재 국내 금융기관의 대출 상품 금리가 5~7%에 분포돼 있다. 조만간 연 8% 금리의 대출 상품도 출시될 것으로 시장은 예상하고 있다. 앞으로 금리는 좀 더 상승할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8월부터 금리를 올렸다. 0.5%였던 기준금리가 이달 3.25%까지 상승했다. 시장에서는 내년 상반기 한 차례 인상을 예측하고 있다. 주택청약담보 대출이 앞으로 증가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부적금 담보대출의 경우 해당 상품 수신금리+가산금리 구조로 돼 있는 반면 주택청약저축 담보 대출의 경우 코픽스 또는 금융채 금리에다 가산금리를 더하는 구조로 돼 있어 현재와 같이 수신금리가 높은 경우에는 금리면에서 이점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 4대 은행의 예금담보대출은 지난해 1월 2조 3316억원에서 올해 10월 2조 2879억원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보험 해약 안하고 담보대출
보험담보대출(약관대출)도 증가하고 있다. 보험을 유지하면서 보험 해약환급금의 50~95% 한도로 대출받는 보험담보 대출은 지난달 평균 금리가 연 4%대 수준이다.

보험담보대출 금리는 은행의 60% 정도 수준이다. 지난달 현대해상과 삼성화재의 보험담보 대출 금리 평균은 각각 연 4.02%와 4.06%였다. 삼성·한화·교보 등 생명보험사 보험담보 대출 금리도 모두 연 4.5%대였다. 이 상품은 보험의 공시 이율에 가산금리를 합쳐 산출하기 때문에 시장 금리에 영향을 덜 받는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2·4분기 국내 34개 생명·손해보험사의 보험담보 대출 잔액은 65조 7000억원이다. 전분기 대비 0.2% 증가했으면 1년 전보다 1.9% 늘었다.

6월 이후에도 보험담보 대출은 늘어났다. 생명보험업계의 보험담보 대출 잔액은 7월 47조 4036억원이었는데 8월에는 47조 5038억원으로 1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금리 상승 등으로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이 소폭 증가하거나 감소하고 있는 것에 반해 보험담보 대출은 증가하고 있다"며 "단기 목적으로 자금이 필요한 사람들이 금리가 낮은 상품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대출금리 #주택청약대출 #보험담보대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