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집트문명 만든 건 중국인”…中공무원 황당 주장에 공식조사까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중국 공무원이 “이집트 문명은 중국인이 창조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가 자국 내에서도 반발을 사고 당국의 공식 조사까지 받게 됐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베이징 인근 허베이성 장자커우시 문화관광국의 연구원 위뤼쥔은 “이집트 문명을 만들어낸 것은 중국인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많은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을 담은 글은 지난 22일 당국의 공식 위챗 계정에 올라오자마자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이후 삭제됐다.

위 연구원이 주장한 주요 근거는 기원전 770~476년 춘추시대의 청동 대야로 중국의 한 무덤에서 발굴돼 장자커우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그러면서 그는 인종, 유물, 의료기술, 측량법, 민속 등에서 중국과 이집트 간 유사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SCMP는 “전 세계 모든 고고학적 증거와 연구에 따르면 이집트 고대 문명은 중국보다 훨씬 이전의 것으로 파악된다”며 선을 그었다.

위 연구원이 근무 중인 장자커우시 문화관광국은 SCMP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했다. 당국은 이번 논란에 대해 내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충칭의 서남대 박물관의 정진송 부소장은 “(위 연구원이 주장한) 증거가 두 문명 사이에 유사점이 있다는 것은 보여줄지라도 고대 이집트 문명보다 중국 문명이 앞선 것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SCMP는 위 연구원을 비판하면서 황당하게도 한국인을 언급하는 한 중국 네티즌의 댓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네티즌은 “그만하자. 만약 우리가 이런 주장을 계속해서 한다면 우리는 모든 것을 자기네가 만들었다고 하는 한국과 다를 게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SCMP는 “중국 네티즌들은 최근 몇 년간 한국의 국민 음식인 김치와 전통의상인 한복 등의 문화유산을 자신들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한국 측과 격렬한 문화 논쟁을 벌이고 있다”고 소개하며 중국 네티즌들을 에둘러 비판했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