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매살' 주현영, MZ세대 매니저는 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진 제공=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연예인 매니저 살아남기' 주현영이 수현 부정 여론 뒤집기부터, 배우 영탁 하차 반대 청원, 그리고 아빠 이서진 지키기까지, MZ 아이콘이란 수식어에 걸맞은 통통 튀는 활약으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극본 박소영/ 연출 백승룡)에서 열정으로 똘똘 뭉친 메쏘드엔터 신입 매니저 소현주(주현영 분)가 남다른 MZ세대의 감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소현주는 매니저는 처음이라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캐스팅에서 물 먹은 조여정에게 말 실수를 하고, 이희준에게 흑역사 머플러를 선물로 주는 등의 실수를 하곤 하지만, 전혀 생각지도 못한 방법으로 이슈를 해결해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먼저 소현주는 MZ감각으로 수현의 부정 여론을 뒤집었다. 출산 후 오랜만에 액션물로 복귀 준비중인 메쏘드엔터 소속 배우 수현이 때아닌 논란에 휘말렸다. 위협적으로 오토바이를 모는 불량 청소년들을 화끈한 액션으로 혼냈는데, 이를 본 누군가가 영상을 찍어 올리면서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이 때문에 복귀작에서 하차 수순을 밟으며 한국에서도 존재감을 떨치겠다는 계획은 물거품 되는 듯 했다.

그런데 영상을 유심히 살펴보던 현주는 수현이 뻗은 손과 발이 상대의 신체 그 어느 부위에도 닿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됐다. 이에 영상을 느리게 편집해 수현의 손발이 그들에게 닿지 않았음을 알리면서도, 그녀의 멋진 액션이 더욱 돋보일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를 맘카페에 올리자 멋있는 수현에게 반한 전국 엄마들의 칭찬 댓글이 빗발쳤다. 그 인기에 힘입어 '5대1 혼쭐 영상'에서 착안한 광고 영상까지 찍었다. 수현을 향한 부정 여론을 하루 아침에 뒤집어 인기 스타로 만든 현주의 번뜩이는 활약은 단숨에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메쏘드 소속 배우 영탁의 발연기 논란이 불거졌을 때도 현주의 활약은 빛났다. 영탁은 한 막장 드라마의 인기 캐릭터 주하민 역으로 출연 중이었는데, 작가도 몸서리치는 '발연기'가 문제였다. 참다 참다 결국 폭발한 작가는 "주하민 죽일 거야 반드시"라며 메쏘드를 한바탕 휩쓸고 갔다.

이를 본 현주는 자신의 엄마가 영탁 팬클럽 부산 지부 부회장임을 밝히며, "영탁 배우 하차하는 거 엄마한테 살짝 흘릴까요? 팬들이 들고 일어나면 하차하는 거 막을 수 있을지도 몰라요"라는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밤까지 새며 '배우 영탁 하차 반대, 주하민 구하기'라는 슬로건을 만들고 청원글까지 써 내려갔고,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처음으로 "아마추어치고는 잘 만들었는데, 감정을 건드리면서도 과하지 않게 잘 썼어"라고 '시크릿 아빠'마태오(이서진 분) 이사의 칭찬까지 받은 활약상이었다.

'시크릿 딸' 소현주는 아빠 '마이사'도 지켜냈다. 왕태자(이황의 분) 대표의 사망으로 메쏘드엔터가 휘청거리자 태오는 발 빠르게 B안을 준비했다. 배우들을 데리고 스타미디어로 이적할 계획을 꾸몄다. 하지만 태오를 열렬히 추종하는 사무총괄 매니저 유은수(김국희 분)가 이를 알게 되면서 그는 한 순간에 메쏘드엔터 '공공의 적'이 됐다. 그런데 태오가 스타미디어로 간다는 소식이 퍼지자, 메쏘드엔터 인수를 원했던 외국 기업이 돌연 그 의사를 철회했다. 메쏘드에 태오가 없으면 의미가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직원들도 "어찌됐듯 마이사님 덕분에 살았다"라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이를 틈타 현주가 "마이사님 혹시 일부러 그러신 건 아닐까요?"라는 합리적 의혹을 제기하며 태오를 향한 여론을 돌렸다. 그렇게 회사를 위한 의도적 계획이었다는 것이 사실화되면서 태오는 회사를 구한 영웅이 되었고, 어쩔 수 없이 메쏘드엔터에 남게 됐다.

한편 '연예인 매니저 살아남기'는 오는 28일 오후 8시40분 7회가 방송된다.

ahneunjae9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