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현희, MAA서 얼굴 안 보인 이유 있었다 "♥제이쓴과 다녀왔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시상식에서 자신의 얼굴을 못 본 사람들이 많은 이유를 알아차렸다.

홍현희는 27일 자신의 SNS에 "이쓰니랑 멜론뮤직어워드 다녀왔는데 제 얼굴 못보신들이 왜 많은가 했더니 ㅋ 후........."란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시상식에서 자신의 키 보다 높은 마이크를 상대로 고군문투 중인 홍현희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이에 이하정은 “현희야”라며 웃픈 이모티콘들을 달았고, 이 외에도 "관계자 분들 마이크좀 내려주시지!!!", "마이크는 뭘먹고 현희씨보다 키가 크지?ㅎㅎㅎ"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OSEN

한편 2022 멜론뮤직어워드(MMA)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제이쓴-홍현희 부부 외에도 차승원, 김세정, 정성화, 이선빈, 하하, 박지후, 배현성, 문상민, 아이키 등이 시상자로 나섰다.

/nyc@osen.co.kr

[사진] 홍현희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