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野 이상민 파면 '최후통첩'에 "국조 못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실, '先 진상규명 後 책임자 문책 원칙' 재확인
"사건 조사 전에 주무장관 해임? 국조 필요 없다는 뜻"
李 해임건의안도 일축…"그런 부도덕한 정치가 어딨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한 데에 "그렇다면 국정조사에 응할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또 민주당의 이 장관 파면 요구는 이재명 민주당 대 방탄용이라고 비난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이 이 장관의 파면을 물어 날짜를 오는 28일로 날을 못박은데 대해 "여야가 국정조사에 합의한 이유가 뭔가. 문제가 있는 지점을 파헤쳐보자는 것 아닌가"라며 "(조사를 하기도) 전에 주무장관을 해임하자는 건 국정조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 부도덕한 정치인이 어디에 있는가"라고도 했다. 여야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를 마친 직후 이 장관 파면론을 띄운 민주당의 처사에 대해 반발한 것이다.

그는 "(책임자 문책은) 국정조사가 끝나고 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역시 (국정)조사 결과 문제가 확인되면 당연히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조치를 한다고 몇 번을 말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현재 이 장관의 해임건의와 탄핵소추에 대한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상정한다면) 국민들로부터 엄청난 비판을 받을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를 뉴스 밖으로 밀어내기 위해 그런 일을 하는 거라고 본다"고 했다.

검찰이 이 대표 측근의 불법 정치자금이나 뇌물수사 등을 포위망을 서서히 좁혀오자 민주당이 무리한 정치적 대응에 나섰다는 해석으로 읽힌다.

이날 오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장관의 파면을 거듭 요구하며 "대통령이나 장관, 시도지사 등 행정을 총괄하는 고위 공직자에게 필요한 것은 무한책임의 자세이며 국가적으로 중요 사건이 발생했을 때 누구보다 먼저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라고 공세를 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에 "사상 초유의 사법리스크에 직면하고 있는 당 대표에 대해서는 당 전체가 똘똘 뭉쳐 방탄을 하면서 법적 책임도 가려지지 않은 행안부 장관에 대해서는 백 보 앞서 탄핵으로 겁박하는 민주당은 이미 이성도 염치도 다 잃었다"고 날을 세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