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말서 작성 전문' 전현무 "아나운서 명예 실추시켰다고…"('당나귀 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전현무가 과거 아나운서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불려간 이유는 무엇일까.

27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항공사 승무원들의 고민과 애환을 엿볼 수 있는 일대일 면담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김형래 부문장은 후배 승무원들을 차례로 불러 면담 시간을 가졌다. 해당 면담은 코로나19 이전에는 1년에 2번 실시되던 정기 면담으로 기내 근무 평가와 인사 고과를 합쳐 피드백을 해주는 자리다.

승무원들이 코로나로 인해 겪고 있는 불안감과 우울감 등 다양한 고민을 털어놓자 김형래 부문장은 선배로서 현실적인 충고와 함께 부족한 점을 짚어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런 가운데 입사 4년 차 늦깎이 승무원은 면담 도중 눈물을 왈칵 쏟아냈고 영상을 보던 발레리나 김주원도 함께 울컥하며 공감했다고 해 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상사가 불러서 좋은 일은 없다"면서 직장인이라면 긴장하게 되는 공포의 일대일 면담에 무한 공감을 보내던 전현무. 그는 "아나운서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불려간 적이 있었다고 해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