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전 영웅' 아사노-'조기 교체' 쿠보 포함...코스타리카전 일본 선발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일본은 코스타리카전에서 승리해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이려 한다.

일본은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코스타리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을 치른다. 일본은 1승, 코스타리카는 1패를 기록 중이다.

지난 독일전에서 일본을 기적을 썼다. 모두가 독일의 승리를 예상했다. 전반 독일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지고 일카이 귄도간 골이 나오자 예측은 적중한 듯 보였다. 후반 모든 게 달라졌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토미야스 타케히로를 넣어 3백으로 전환한 후 전방에 숫자를 늘려 적극적인 압박에 나섰다.

빠른 속공이 이어졌다. 도안 리츠, 미나미노 타쿠미, 아사노 타쿠마 등이 연속으로 나와 공격의 기동력과 질이 높아졌다. 도안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든 일본은 아사노의 역전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독일은 부랴부랴 공격수들을 넣어 반격에 나섰지만 곤다 슈이치의 선방이 이어지면서 일본은 굳히기에 성공했다. 결국 일본의 2-1 승리로 경기는 종료됐다.

이제 일본은 코스타리카와 상대한다. 코스타리카는 직전 경기인 스페인전에서 0-7 대패라는 수모를 당했다. 워낙 큰 점수차로 지고 7실점을 하는 동안 1득점도 하지 못해 벌써부터 조 꼴찌가 유력하다. 조기 16강 확정을 노리는 일본 입장에선 좋은 상대를 만난 것이다. 코스타리카를 잡으면 스페인, 독일 대결 결과에 따라 16강 티켓을 획득할 수도 있다.

일본의 선발 라인업이 주목된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아사노의 선발을 점쳤다. 아사노는 독일전 역전승 주인공이자 아스널 출신 공격수다. 지난 경기에선 마에다 다이젠이 선발로 출전했는데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 분위기가 좋은 아사노가 선발로 시작돼 코스타리카 골문을 겨냥할 확률이 높아 보인다.

쿠보 다케후사도 이름을 올렸다. 쿠보는 마에다와 마찬가지로 큰 인상을 남기지 못했고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아쉬움을 만회할 기회다. 그 밖에 카마다 다이치, 이토 준야, 엔도 와타루, 타나카 아오, 나가토모 유토, 요시다 마야, 이타쿠라 코, 토미야스, 곤다가 포함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