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BS 사장, '미우새' 팀에 단합대회 특별 회비까지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미운 우리 새끼 / 사진=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아들들이 SBS의 '원픽'임을 인증한다.

27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을 소풍에 나선 아들들의 '단합 미션' 수행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미우새' 아들들은 SBS 사장님이 단합을 위해 '특별 회비'를 지원했다는 말에 환호한다. 그러나 이들은 첫 번째 단합 미션이 공개되자마자 "이걸 어떻게 하냐", "못 할 것 같다"고 당황한다.

이에 김종국은 "이걸 왜 못 하냐", "쉬운 거다" 라며 홀로 승부욕에 불타오른다. 아들들은 단합 미션보다 더 하드한 김종국의 스파르타식 코칭에 "미션보다 종국이가 더 무섭다"고 혀를 내두른다.

이어 또 다른 단합 미션인 '릴레이 전화 미션'도 그려진다. 임원희는 예상치 못한 초특급 지인과의 깜짝 통화에 무릎까지 꿇고, 최진혁은 의리남 최민수와 의외의 인맥을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