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어로 해줘야죠”…황의조 항의에도 통역 거부한 통역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가 우루과이와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자신의 답변을 영어로 통역하지 않는 통역가에 당황해하고 있다. SBS 2022 카타르 월드컵 중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통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항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25일(한국시간) 황의조는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29분까지 뛰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우루과이와 팽팽히 맞서다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황의조의 슈팅은 이날 경기 중 골과 가장 근접한 찬스였다. 황의조는 전반 34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김문환(전북)이 내준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은 골대 위로 날아갔고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황의조는 이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국어로 “패스가 잘 왔고 깔아 차서 득점하려고 했는데 공이 떠서 아쉬웠다”며 “다음 경기에 그런 기회가 오면 결정짓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좋은 경기력으로 저희가 하고 싶은 축구를 보여 줄 수 있었다”며 “남은 두 경기 잘 준비해서 오늘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이면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나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통역사는 이 같은 답변을 영어로 통역하지 않았다. 황의조는 “영어로 얘기해줘야 하지 않느냐”고 통역사에게 요청했다.

현장에 있던 외신 기자도 “통역해달라.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으나 통역사는 통역하지 않았다.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황의조가 재차 “영어로 (통역)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으나 통역사는 끝내 통역을 거부했다. 결국 황의조의 답변이 통역되지 않은 채 인터뷰는 마무리됐다.

이를 본 국내 팬들은 통역사의 행동이 무책임하다고 비판하고 있다. 팬들은 “전문 통역사가 맞는가” “(통역사가) 선수들의 인터뷰를 통역해주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는 것 같은데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선수와 기자 모두 요청하는데 해줘야 하지 않느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