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권율, 신입 매니저 당황시킨 개그 광기→‘연예대상’ 신인상 야망 드러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율과 남다른 먹지식과 레시피로 안방극장에 맛깔 나는 웃음으로 물들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26회에서는 MBC 방송연예대상 신인상 후보를 노리고 있는 프로 예능인 배우 권율과 주방계 앰버서더로 거듭난 이국주의 좌충우돌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를 기대하게 하는 ‘율슐랭’ 권율의 일상이 펼쳐졌다. 그는 ‘전참시’ 출연 이후 식품 광고를 찍게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가 하면, 신인상을 향한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매일경제

권율과 남다른 먹지식과 레시피로 안방극장에 맛깔 나는 웃음으로 물들였다.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캡쳐


돼지고기 광고 촬영을 앞둔 권율은 김명성 매니저와 파리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크루아상 맛집에서 브런치를 즐겼다. 권율은 광고 촬영을 앞두고 먹교수 이영자의 먹방 노하우를 얻기 위해 그녀의 CF 영상을 보며 포즈 연습을 했지만, 광고 콘티에 먹는 장면이 없다는 매니저의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하고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광고 현장에 도착한 권율은 메이크업을 받으며 서울 3대 돼지 고깃집을 소개, 여전한 먹지식을 뽐내 이영자를 감탄케 했다.

또한 오디오를 빈틈없이 채우는 맛집 토크와 센스 넘치는 입담으로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본격적인 광고 촬영에 돌입한 권율은 기대와 달리 고기라곤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 현장에 당황, 쉴 새 없이 뛰고 또 뛰며 고기 없는 돼지고기 광고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고기에 굶주린 권율은 셀럽 유튜버 입짧은햇님과의 라이브 합방을 위해 그녀의 집을 찾았다. 인생 처음 라이브 방송에 나선 권율은 언제 긴장했냐는 듯 구독자들과 소통하며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한상 가득 차려진 갈비찜, 해파리 냉채, 김치찜으로 허기를 채운 권율은 한껏 높아진 텐션으로 뉴진스의 ‘어텐션’을 부르는가 하면, 입으로 소리내는 섞박지 ASMR로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권율의 애드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끝없는 성대모사 향연으로 숨겨왔던 끼와 부장님 면모를 대방출하며 구독자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권율의 끝나지 않는 개그 광기 발산에 당황한 매니저는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여, 둘의 상반된 광경이 안방극장의 꿀잼을 선사했다.

이렇듯 ‘전참시’는 ‘권부장’ 권율의 쉴 틈 없는 개그 향연과 먹방에 이어 주방계 셀럽으로 거듭난 이국주의 ‘먹뷰티’를 선보이며 토요일 밤에 풍성한 웃음을 안겼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226회는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시청률 2.7%로 토요일에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가구 시청률 또한 수도권 기준 4.8%를 기록, 동시간대 예능 중 1위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았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