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 트윈스, 사랑 나눔 자선행사 '2022 러브 기빙 데이' 성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LG 트윈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사랑을 전했다.

LG 트윈스는 26일 오후 1시부터 잠실야구장에서 '2022 러브 기빙 데이(Love Giving Day)'를 진행했다. '러브 기빙 데이'는 팬들과 선수들이 함께하는 사랑 나눔 자선행사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열렸고,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이 날 행사에서는 선수단 사인회, 기부금 전달식, 선수와 함께하는 레크레이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으며 LG 트윈스 신임 감독인 염경엽 감독과 2023 신인 선수들을 비롯해 홍창기, 박해민, 정우영 등 20여 명의 LG트윈스 선수단이 함께했다.

'2022 러브 기빙 데이'에 참여한 LG 트윈스 투수 정우영은 "뜻 깊은 자리에서 오랜만에 팬들과 만날 수 있어서 좋았고, 내년에는 더 좋은 성적으로, 더 좋은 기분으로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23 신인선수 김범석은 "추운 날씨에도 많은 팬들이 찾아와 주셔서 감사했다. 좋은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게 기쁘고, 열심히 해서 다음 시즌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LG 트윈스가 2022시즌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 전달식이 있었다. 먼저, 이번 '러브 기빙 데이' 행사를 진행하면서 얻은 입장수입 1732만 원과 LG 트윈스 동호회 연합에서 전달한 160만 원을 서울 송파구 소재의 신아재활원과 임마누엘집에 기부했다.

LG 트윈스 시즌 성적과 연계하여 진행한 '사랑의 도서나눔'과 '기부 앤 런' 활동을 통해서는 3575만 원 상당의 도서와 510만 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또한, 고우석의 세이브 기록에 따라 적립한 999만6000원을 서울소방재난본부로, 이재원의 홈런 기록에 따라 적립한 130만 원을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에 기부했다.

'2022 러브 기빙 데이' 행사는 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