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이미주, '월드컵' 조규성 얼굴 보고 "내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놀면 뭐하니?'. 2022.11.27. (사진 = M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MBC TV 예능물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붉은 악마가 되어 축구 응원을 펼치는가 하면, 추억과 향수가 담긴 애장품들을 대방출했다.

26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 에서는 먼저 멤버들이 한 자리에 모여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vs우루과이 경기를 시청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선생 유봉두(유재석)의 집에 모인 정준하, 하하, 신미나(신봉선), 박진주, 이이경, 이미주는 월드컵 축구 중계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유봉두 세계관에서는 TV 역시 복고풍이었다. 신미나는 "내 눈이 뿌연 거야?"라고 불만을 토로했고, 뒤늦게 합류한 하하도 "유봉두고 나발이고, 안 보인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경기가 시작되자 멤버들은 대한민국에게 찬스가 올 때마다 손에 땀을 쥐고 응원을 이어갔다. 하하는 "할 만해"라고 의욕을 높였고, 정준하는 "점유율이 우리가 훨씬 높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최신형 TV가 투입되자, 멤버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이경은 "방금 손흥민 선수 땀 흘리는 거 봤냐"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경기가 흘러갈수록 점차 고조된 멤버들은 "대한민국"을 외치며 배달된 치킨도 잊은 채 응원에 집중했다.

후반전 선수 교체로 경기에 투입된 조규성 선수를 본 신미나, 박진주, 이미주는 "잘생겼다", "9번 누구냐"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세 사람은 카메라가 조규성 선수를 비출 때마다 모니터를 뚫을 기세로 눈길을 줬다. 급기야 이미주는 "진짜 미안한데 내 거다"라고 말했다. 90분 넘게 이어진 경기가 0:0 무승부로 끝났고, 멤버들은 "진짜 잘했다. 고생했다"라고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이어 레트로 물건으로 가득한 빈티지한 분위기의 공간에 도착한 멤버들은 "많은 분들의 추억과 향수를 복원시켜 드린다"라는 취지로 시작된 '놀뭐 복원소'를 시작했다.

첫 번째 복원품으로 등장한 건 유재석의 MP3 플레이어. 유재석은 "이거 십 몇년이 된 거다. 박명수 형이 선물을 해줬다. 이사 다니면서 충전기가 없어져서 그냥 갖고 있었다. 그 당시 나의 플레이리스트가 다 있다"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복원소에 도착한 물건은 오래된 휴대전화, 디지털 카메라, 캠코더였다. 정준하는 "너무 궁금하게 많아서"라고 복원을 외뢰한 이유를 말했다. 특히 '무한도전' 액정 닦이가 달려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이경은 "이게 복원됨으로써 형 인생이 복원 안 되면 어떡하냐"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다음으로 공개된 물건은 사용감이 물씬 느껴지는 이이경의 애착 담요였다. 이이경은 "지방 촬영에 가도 이거 없으면 안 돼서 갖고 다닌다. 엄청 오랫동안 가지고 다녔다. 복원을 하더라도 감촉은 있어야 한다"라며 "내가 나이 먹을수록 이 친구가 점점 닳아지는 느낌이 든다"라고 남다른 애착을 표현했다. 이야기를 듣던 신봉선은 "나도 비슷한 게 있어"라며, "양갱이가 아기 때부터 베던 베개인데, 양갱이를 안고 싶을 때 그걸 안는다"라고 하면서 얼마 전 무지개다리를 건넌 반려견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어 등장한 물건은 LP 플레이어. 하하는 "우리집 가보다. 올해로 45년 됐다. 아버지가 타지에서 외로웠을 때 이거로 음악을 들으셨다. 이제 이걸 잘 간수해서 내 추억을 묻힐 거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미주는 세월이 느껴지는 흑백 사진을 공개하며 컬러로 복원을 의뢰했다. 사진에는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그리고 어머니의 과거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미주 가족의 3대째 내려온 붕어빵 하관이 시선을 사로잡았고, 이미주는 "내 미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방송 말미에 멤버들이 '놀면 뭐하니?' 2023년 달력, 다이어리 등을 소개하며 판매 수익금 전액 기부를 알렸다.

한편, 다음 방송 예고편에서는 복원 전문가가 멤버들의 의뢰품을 복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되살아나는 물품들과 추억 이야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는 멤버들의 모습이 기대감을 높였다. 또 서울 한복판에 등장한 거지 복장의 멤버들이 만찬을 즐긴 뒤 제작진에게 물건과 돈을 털리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