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되는 일 없다"…조카 묫자리 몰래 옮긴 60대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카 묘때문에 되는 일이 없다.”

A(69)씨는 2019년 9월 전남의 한 산에 조성된 조카의 분묘를 몰래 파내 다른 공설묘지로 옮겼다. 이유는 1년 전에 조카의 묘가 자신의 부친 묘 옆에 조성된 이후 “되는 일 없다”는 생각때문이었다.

세계일보

광주지방법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조카의 유골을 발굴하면서 조카의 부모, 형제 등에게 허락도 받지 않았다. 발굴 이후에도 가족들에게 상당 기간 이를 알리지 않았고 발굴한 지점이나 새로 안장한 곳에 아무런 표시도 해놓지 않았다.

난치병으로 고인을 떠나보낸 가족들은 1년 가까이 지나서야 발굴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A씨는 조카의 분묘를 몰래 발굴해 이장한 혐의로 기소됐다.

광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유효영)는 A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로 인해 망인의 가족들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고 묘를 이장하면서 어떠한 존중의 예도 갖추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항소심에 이르러 망인의 가족과 합의해 가족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