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바스 7실점? 그는 견고하다"…日 감독 '코스타리카 제물론' 잔뜩 경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이 코스타리카와의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방심하지 않겠다는 뜻을 확실히 밝혔다.

일본 대표팀은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아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코스타리카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일본은 첫 경기에서 독일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이변의 주역이 됐다. 2차전 코스타리카를 잡으면 16강 조기 확정이 유력해진다.

다만 모리야스 감독은 강팀 이긴 뒤 느슨해질 수 있는 선수단 분위기를 가장 경계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는 상대인 코스타리카에 대해 “매우 신체 능력이 좋고, 조직적이다. 지난 경기에서 대패했기에, 오히려 이번 경기에서 더 강한 정신력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본다. 어떤 경기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잘 대응해서 겨루겠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독일이라는 강호를 이긴 것은 우리에게 성장이며,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그러나 그것이 내일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약속해주는 것은 아니다. 과거의 승리를 성과와 과제로 여겨 녹여내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정신력이 흐트러지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모리야스 감독이 경계하는 점은 역시 코스타리카가 낳은 세계적인 골키퍼 나바스 테일러다.

스페인전 7실점에도 불구하고 모리야스 감독은 “나바스는 견고하다. 이름을 함부로 거론할 순 없지만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이기기 위해서는 나바스 선수가 지키는 골문을 뚫고 득점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엑스포츠뉴스


일본은 지난 독일전과는 다르게 우측을 전담하는 수비수들이 부상으로 이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한 선수 기용 변화가 발생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승리하기 위한 베스트 멤버를 선택할 예정이다. 상황에 따른 교체도 충분히 고려했다. 선수 선발은 언제나 어렵고, 나는 상황에 따라 최선을 생각할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