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순위표] '불후의 명곡' 패티김 특집, 20주 연속 土예능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살아있는 전설' 패티김이 '불후의 명곡'을 통해 10년 만에 돌아왔다. 화려한 색으로 장식된 패티김과 후배 가수들은 많은 시청자들의 기억에 강렬하게 각인됐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불후의 명곡' 582회는 전국 9.1%, 수도권 8.5% 시청률을 기록하며 전국 기준 전회보다 무려 2.3%p 상승을 기록했다. 이는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이며, 20주 연속 토요 예능 시청률 1위를 기록, 막강한 파워를 과시했다.

조이뉴스24

'불후의 명곡' 패티김 특집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으로 꾸며졌다. 이번 방송의 주인공이자, 살아있는 전설인 패티김은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으로 관객들에게 가장 먼저 인사했다. 변하지 않은 가창력과 매너로 여전히 '패티김' 그 자체의 무대를 선보인 패티김은 벅찬 소감을 쏟았다.

"여러분 그동안 안녕하셨습니까?"라고 인사한 패티김은 "여러분들이 저를 그리워한 만큼 저도 여러분들이 많이 보고 싶었고, 무대가 그리웠고, 노래 부르고 싶었다"며 "만 10년 만에 '불후의 명곡'을 비롯해 다시 무대에 선 것은 60년 전 제가 데뷔했을 때만큼 설레고 떨리고 긴장되고, 그러면서 흥분되고 행복하다. 자꾸 눈물 나려고 그래요"라고 눈물을 글썽였다. 관객들은 그리웠던 패티김의 모습에 감동의 박수로 화답했다.

그러면서 패티김은 "제가 50년 전 60년 전 불렀던 노래들을 어떤 편곡으로 해석해서 노래를 부를가 굉장히 기대되고 궁금하다"며 "경쟁이 아니다, 본인의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후배들을 응원했다.

이날 방송에는 빅마마 박민혜, 박기영, 첫사랑, 김기태, 조명섭 등의 패티김 무대에 올라 패티김의 명곡들을 다시 불러 헌정했다.

가장 먼저 빅마마 박민혜가 패티김의 '초우'로 경연의 문을 열었다. 박민혜는 깨끗한 목소리만으로 곡의 서사를 세밀하게 그려내며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후렴구의 인상 깊은 고음은 관객들은 물론이고, 패티김마저 감탄하게 했다. 박민혜는 "(패티김 선생님) 바로 앞이니까 편안하다고 했지만 너무 떨렸다"며 소감을 전했다.

빅마마 박민혜와 맞수를 두게 된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박기영. 박기영은 앞서 부른 패티김이 불렀던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을 다시 선곡, 전혀 다른 분위기로 편곡해 불렀다. 박기영은 이 곡을 재즈 블루스풍으로 불렀는데, 놀라운 완급조절과 무대 운용으로 모두의 다물지 못하게 했다.

패티김은 빅마마 박민혜의 무대에 대해 "내가 부른 '초우'보다 몇 배는 잘 불렀다"고 했고, 박기영에 대해선 "편곡이 너무 좋았다. 너무나 좋았다"고 감상평을 전했다. 박민혜는 명곡판정단의 더 많은 투표를 얻어 1승에 올랐다.

세 번째 무대는 첫사랑이었다. 첫사랑은 '사랑이란 두 글자'를 통통 튀고 세련되게 편곡해 무대에 올렸다. 이들은 10대의 풋풋함과 발랄함으로 관객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첫사랑은 퍼포먼스와 가창을 동시에 소화하며 자신들만의 에너지로 무대를 환하게 밝혔다.

패티김은 첫사랑에 대해 "내 손자랑 나이가 같다. 너무 귀엽다. 다 입양하고 싶다"며 "다 데려다가 키우고 싶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아직 아기다. 뒤집고 기고 서고, 걷고 달릴 수 있으니 그때까지 열심히!"라며 덕담을 전했다. 명곡판정단은 다시 한번 빅마마 박민혜를 선택, 박민혜가 2승을 챙겼다.

다음으로는 김기태가 바통을 이어받아 '이별'을 불렀다. 패티김의 '이별'을 꼭 부르고 싶었다는 김기태는 진심을 꾹꾹 눌러 담아 노래했다. 김기태는 목소리에 힘을 빼고, 진한 감성으로 그 자리를 채웠다. 무대 중간 마이크 없이 육성만으로 노래하는 장면은 단연 압권이었다.

김기태에 무대에 패티김은 박수를 치며 '쌍 엄지'를 치켜세웠다. 패티김은 "저를 정말 놀래켰다"며 "이런 보이스로 어떻게 무명 가수였을까 싶다"며 극찬했다. 김기태는 2승의 빅마마 박민혜보다 더 많은 표를 받아 승리했다.

다섯 번째 주자는 조명섭이었다. 조명섭은 '사랑이여 다시한번'을 선곡했는데, 마치 그 당시의 가수처럼 시절의 정취를 잘 살려 불렀다. 관객들 역시 그때로 돌아간 듯 눈을 감고 편안하고 흥겹게 무대를 즐겼다.

패티김은 조명섭에 대해 "내가 히트시키지 못한 아까운 예쁜 노래니까 조명섭이 열심히 불러서 히트시켜 달라"며 응원했다. 명곡판정단은 김기태의 무대를 다시 한번 선택하며 1부의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은 살아있는 전설 패티김의 10년 만의 특별한 무대만으로 많은 시청자와 팬들의 감동을 자아내며 크게 주목받았다. 거기에 후배 가수들이 정성껏 준비한 헌정 무대가 패티김의 지난 음악의 역사를 조명하며 더욱 의미를 더했다는 평가다.

매회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10분 KBS2TV를 통해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