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아르헨-멕시코戰 관중 '28년만에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루사일 스타디움에 8만8966명 운집

헤럴드경제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 2-0 승리를 거둔 아르헨 리오넬 메시 등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27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가 멕시코를 2-0으로 물리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가 월드컵 사상 28년 만에 최다 관중을 끌어모았다.

AP 통신에 따르면,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 경기에 관중 8만8966명이 운집했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후반 19분 황금 왼발로 낮게 깔아 멕시코 오른쪽 골망을 갈랐고, 후반 42분에는 엔소 페르난데스(벤피카)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절묘한 오른발 감아차기로 다시 오른쪽 골대를 공략해 아르헨티나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는 1994년 미국 월드컵 결승이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로즈볼에 9만1천194명의 관중이 입장한 이래 FIFA 월드컵에서는 28년 만에 최다 관중이다.

당시 결승에서 브라질이 이탈리아를 승부차기에서 3-2로 물리치고 정상을 밟았다.

역대 월드컵 최다 관중 기록은 우루과이와 브라질의 1950년 브라질 월드컵 최종전에서 수립됐다.

당시 20만명을 수용할 수 있던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스타디움에 입장한 관중은 17만3850명이다. 우루과이는 브라질을 2-1로 꺾고 우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