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멕시코 감독의 항변 "5백 등 최선 다했어…16강 여전히 가능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타타 마르티노 멕시코 감독이 아르헨티나전 패배로 월드컵 탈락 위기에 놓였음에도 여전히 기회가 있다고 자신했다.

멕시코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 2차전서 아르헨티나 에이스 메시의 활약을 막지 못하며 0-2 패배를 기록했다.

1패를 추가한 멕시코는 사우디보다 아래인 C조 4위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다.

이날 멕시코는 폴란드전의 4-3-3이 아닌, 5-3-2전형으로 아르헨티나에 맞섰다. 기예르모 오초아를 비롯해 헤수스 가야르도, 엑토르 모레노, 세사르 몬테스, 네스토르 아라우호, 케빈 알바레스가 백5를 구축했다.

중원은 엑토르 에레라, 안드레스 과르다도, 루이스 차베스가 나섰다. 최전방엔 이르빙 로사노와 알렉시스 베가가 득점을 노렸다.

전반전을 뛰어난 전방 압박으로 잘 버텼지만, 후반 19분 아르헨티나의 메시가 균열을 만들었다. 메시는 페널티박스 밖 중거리 슛으로 멕시코 골문을 갈랐다.

실점 직후 멕시코는 알바레스, 베가를 빼고 라울 히메네스, 우리엘 안투나를 투입하며 득점을 노렸고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지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패배했다.

엑스포츠뉴스


마르티노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메시의 골 이후 교체를 감행했지만, 반전을 만들어내지 못했다”며 “가능성이 있는 한 노력해야 한다. 사우디아라비아도 우리와 같은 기회를 노리고 있다. 우리는 어렵겠지만 이런 상황에서 반등하는 데 익숙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른 교체에 대해서는 “과르다도는 전반전 막판 근육 부상을 당했다. 전반전 팀의 주장을 잃은 것은 큰 타격이었다”라고 아쉬워 한 뒤 “하지만 대체로 들어간 에릭 구티에레스는 잘해주었다”라며 칭찬했다.

폴란드전과 다르게 4명에서 5명으로 수비 인원을 바꾼 점도 설명했다.

“이 전술이 아르헨티나를 상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언제든 전술적 변화가 생길 수 있고, 예상대로 성공하지 못할 수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엑스포츠뉴스


마르티노 감독은 “우리에게 선택권이 있는 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적어도 세 골 이상을 다음 경기에 넣어야 한다”라며 조별리그 3차전 사우디와의 경기에 대한 각오도 다지면서 회견을 마무리했다.

멕시코는 지난 1994 미국 월드컵을 시작으로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까지 7회 연속 16강에 오른 토너먼트 단골손님이었지만,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에 몰리며 마르티노 감독도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사진=AFP/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