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김정은 딸 김주애 '리틀 리설주' 또 공개···ICBM차량에 '영웅' 칭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 ICBM 성공 선전전···군 인사 대거진급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군 인사들을 대거 진급시켰다.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격려하는 자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둘째 딸과 손을 잡고 등장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 역시 이날 김 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장' 명의로 이들의 군사 칭호를 올려줄 것을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이 기존 상장(별3)에서 대장(별4)으로 진급했다. 그 외에도 상장 1명, 중장 2명, 소장 9명, 대좌 19명, 상좌 44명, 중좌 18명, 소좌 3명, 대위 6명, 상위 1명, 중위 1명 등이 진급했다.

김 위원장은 "국방과학연구부문 지도간부들과 과학자들이 세계 최강 전략무기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을 성공적으로 개발 완성하고 핵무기 병기화 발전에서도 놀라운 도약을 이룩함으로써 세계 제일의 최강군 목표를 향한 우리 국가의 확고한 결심과 결단성 있는 실행력, 거대한 잠재력과 확신성 있는 필승의 미래상을 만방에 남김없이 과시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또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통해 '화성-17형' 이동식 발사대 차량(TEL) '제321호'에 영웅 칭호와 함께 금별 메달 및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상임위는 해당 TEL이 "미제의 핵패권에 맞설 수 있는 명실상부한 핵강국임을 세계 앞에 뚜렷이 실증하고 최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보유국의 위용을 만천하에 떨쳤다"고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통신에 따르면 이번 기념촬영에는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등장했던 둘째 딸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 딸은 이번 촬영 현장에 검은색 롱 코트를 입고 등장, 김 위원장의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는 등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의 딸은 지난 18일 처음 등장했을 때에는 앞머리를 내리고 흰색 겨울옷을 입어 초등학생다운 복장이었지만 이번에는 모습이 완전히 달라졌다. 김 위원장의 딸은 고급스러운 모피를 덧댄 검은 코트를 착용하고 머리도 점잖게 손질해 언뜻 보면 어머니인 리설주와 비슷한 모습이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