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김소은 "13년째 '가을양', 배우로서 영광"→송진우 "최근 득남‥하늘이 도왔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영화 '유포자들'의 주역들이 '형님학교'를 찾았다.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영화 '유포자들'의 배우 박성훈, 김소은, 임나영, 송진우가 형님학교로 전학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성훈은 김소은의 기강에 서러움을 토로했다. 박성훈은 "내가 다리를 자주 떠는데 완전 선배님처럼 '야 다리, 다리' 한다. 내가 5살 오빠인데 그렇다"며 폭로했다.

김소은은 "다리 떠는 것에 대해 되게 예민하다. 다리 떠는 사람이 보이면 '다리 떨지마, 복 나가' 그러는데 영화 현장에 왔더니 이 오빠도 다리를 떠는 거다"라고 해명했다. 이수근은 "갖고 있는 복도 없는데 떤다고 나갈 게 있냐"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박성훈은 김나영과 불편한 사이라고 폭로를 이어갔다. 박성훈은 "함께 촬영을 몇 번 안했다. 나이도 10살 많다보니 말 걸기가 쉽지 않더라"고 전했고 김나영은 "말을 놓으시라고 먼저 말했어야 했는데 그럴 타이밍을 못 잡았다"고 대답했다.

박성훈은 형님학교 멤버들에게 "너희도 (나영에게) 존댓말 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형님학교 멤버들은 "나영이가 다른 사람이 말 놓는 걸 싫어하는 것 아니냐"고 물어쏙, 김나영은 "막 말 놓는 게 편하진 않다. 그래도 이제는 달라졌다"고 해명했다.

김소은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흥행으로 13년째 '가을 양'으로 불린다며 "어떤 배우들은 캐릭터 이름이 따라다니는 걸 불편해 하시는 분이 있더라. 나는 그걸 되게 좋아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SNS를 보는데 '본명을 잃어버린 배우들' 짤에 내 이름이 있더라"면서 "나는 좋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배우들이 많이 없지 않냐. 흔치 않으니까 나는 되게 좋더라"고 흡족해 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다 김소은은 "앞으로 어떤 역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동생이 (내가) 사이코패스 역을 잘할 것 같다고 하더라. 나 같은 왜소하고 작은 여자가 정말 눈이 돌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주고 싶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소은은 "영화 '유포자들'에서 처음으로 부자 역할을 맡았다. 늘 가난한 역할이었는데 처음으로 부자 역할이 들어와서 나에겐 새로운 도전이었다"라며 "부자 역할을 하면 옷이 따뜻하다. 퀄리티가 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송진우는 하마터면 '아는 형님'에 출연할 수 없을 뻔 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송진우는 "내가 고등학생이지만 사실 결혼을 했다. 애가 하나 있었는데 얼마 전에 둘째가 태어났네? 둘째 태어나는 예정일이 딱 이때쯤이었다"고 알렸다.

그는 "(원래는 '아형'에) 못 오는 거였다. 와이프가 '아형' 출연을 알고 힘을 내서 10일을 당겼다. 극적으로 올 수 있었다. 하늘이 도왔다"고 너스레, 형님들은 "과장하는 거 아니냐", "그게 당길 수가 있는 거냐"고 폭소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와이프가 일본 사람이다. 애를 일본에서 출산하는데 병원이 코로나19 탓에 외부인 출입금지라 스피커 폰으로 계속 통화했다"며 "미나미가 마지막으로 힘을 주니까 오버랩으로 '응애' 소리가 들렸다"고 회상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이어 “연애 3개월 만에 아내가 나를 따라 한국에 왔다. 내가 난타 공연에서 일본 투어를 갔을 때 처음 만났다. 아내는 날 보자마자 별이 반짝반짝 했다고 했지만 FT아일랜드 이홍기의 팬이라 한 번쯤 한국을 오고 싶어 했다. 나를 이용한 것 같다”고 폭로, 이를 들은 서장훈은 "이홍기와 송진우는 결이 많이 다르다"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후 송진우는 이병헌이 일본 팬미팅에서 했던 '건치댄스'를 패러디해 이병헌의 반응을 걱정했는데 "용감한데?"라는 네 글자를 들었다고 전했다. 송진우는 '건치댄스'를 유행시키며 '보급형 이병헌'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이어 송진우는 함께 출연한 박성훈을 보며 "박성훈은 연극계에서 아이돌 위치였다. 잘나가는 극단에서도 공연하는 스타였다. 심지어 내가 정말 가고 싶었던 이병헌 선배님 회사에 들어가기도 했다. 나는 유세윤 회사 들어갔는데"라며 탄식해 '웃픔'을 안겼다. 송진우는 유세윤이 없는 유세윤 소속사의 배우로 유세윤과 함께 SNS에 다양한 콘텐츠를 업로드하는 것으로 화제가 되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