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POINT] 우루과이와 180도 다르다...가나전 전술 포인트는 '측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우루과이전 좋은 경기력에 자만해선 안된다. 가나와 우루과이는 완전히 다른 팀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4시(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조 공동 2위, 가나는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우루과이전 전술 포인트는 중앙이었다. 우루과이는 페데리코 발베르데, 로드리고 벤탄쿠르라는 출중한 미드필더 자원을 보유했기 때문이었다. 가나전은 우루과이와 완전히 다른 축구가 예상된다.

가나는 측면이 강점이자 약점이다. 공격은 강하다. 일대일 돌파가 좋고, 스피드도 뛰어난 선수들이 많다. 벤투호가 측면 수비가 강점은 아니다. 확실한 준비가 필요하다. 지난 우루과이전에서도 김진수 쪽으로 한 번에 전달되는 패스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가나는 측면 공격은 강하지만 반대로 측면 수비가 부실하다. 가나는 5백 포메이션을 주로 사용하면서 윙백들을 공격적으로 활용한다. 윙백들이 오버래핑을 나갔을 때 이때 수비 진영에 남은 좌우 센터백들의 측면 커버가 좋은 편이 아니다. 공격에서 수비로 전환할 때 조직력도 좋지 않아 공간이 크게 발생한다.

한국이 노려야 할 포인트가 바로 이 지점이다. 송민규는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봤을 때 좌측 풀백이 공간을 내줘서 실점하는 모습을 봤다. 후방 공간 침투를 해서 골을 노려보도록 하겠다"며 공략점을 설명했다. 정우영(프라이부르크)도 "볼을 빼앗아 역으로 공간을 이용한다면 찬스가 많아질 것 같다. 가나가 조직력이 그렇게 좋지는 않아 보였다"며 가나의 약점을 전했다.

송민규와 정우영뿐만 아니라 한국의 2선은 모두가 공간 활용도가 좋은 선수들이다. 손흥민은 설명할 필요도 없고 황희찬, 나상호, 권창훈 모두 공간이 있을 때 더 빛나는 선수들이다. 이강인은 속도는 떨어져도 드리블 실력은 좋은 선수다. 황의조도 측면으로 빠진 다음 공격하는 걸 좋아한다.

우루과아와 가나는 완전히 다른 방식의 축구를 하는 팀이다. 또한 우루과이에 비해서 우리가 많은 정보를 취합하기 어려웠다. 월드컵을 코앞에 두고 합류가 결정된 귀화 선수들도 많아서 팀적으로 완벽히 분석하기도 힘들었을 것이다. 절대로 무시해서는 안될 상대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알제리 참사가 준 교훈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