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탈리아 휴양지 이스키아섬에서 산사태 '1명 사망·12명 실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만의 고급 휴양지 이스키아섬에서 26일(현지시간)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해 인명ㆍ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이스키아섬 북부 카사미촐라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가를 덮쳐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2명이 실종됐다.

긴급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산사태로 도로가 막히고 지형상 중장비 진입이 어려워 구조 및 수색 작업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사망자 및 실종자 집계에서도 혼선이 빚어졌다.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인프라 교통부 장관은 사고 발생 초기에 사망자 8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테오 피안테도시 내무장관은 이후 실종자 10∼12명 가운데 아직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엇갈린 발표를 내놨다.

긴급 구조대는 이날 오후에서야 산사태가 시작된 지점에서 여성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이스키아섬에는 밤사이 6시간 동안 120∼155㎜의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오전 4∼5시 사이에 50㎜가 넘는 물 폭탄이 떨어지며 피해를 키웠다.

이 사고로 최소 주택 10채가 무너지고, 적어도 주민 100명이 고립됐다고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이 전했다.

사고 발생 초기에는 신생아 포함 가족 3명이 실종됐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이 가족은 다행히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스키아섬은 길이 10㎞, 폭 7㎞의 면적에 6만명이 거주하는 아담한 화산섬이다. 2009년에도 산사태가 발생해 인명 피해가 났는데 주택 대부분이 낡고 건축법 등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아 산사태와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