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이찬원도 부러워했다…포레스텔라 "김연아♥고우림 열애에 미친 X"('불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찬원도 부러워한 포레스텔라 고우림의 결혼식 비하인드 스토리가 밝혀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패티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경사스러운 일이죠. 고우림 씨의 결혼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고우림은 지난달 '피겨 여왕' 김연아와 결혼식을 올렸다. 고우림은 쏟아지는 축하에 고개 숙여 인사했다.

텐아시아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찬원은 "아주 너무너무 부러웠다. 나도 장가가고 싶어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나저나 의리의 포레스텔라다. 결혼식 후 '불후의 명곡'이 첫 방송이라고 한다. 고맙다 정말"이라고 덧붙였다.

김준현은 "신혼 이야기 이런 거 다 풀어준다고. 다들 궁금해하시거든요"라며 새신랑을 놀렸다. 이찬원은 "이 타이밍에서 대한민국 방송 3사 그리고 종편, 케이블 모든 채널을 다 뒤져봐도 지금까지 한 번도 들을 수 없었던 포레스텔라 고우림 씨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보겠다"고 했다.

김준현은 "김연아 씨도 포레스텔라의 '무패 신화' 기록을 다 알고 있다?"라고 물었다. 고우림은 "네. 늘 저희 포레스텔라 음악과 활동을 응원해주셨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준현은 "늘 부인께 극존칭 써야 한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우림은 "왕중왕전 등 늘 관심을 가져주신다"고 설명했다. 포레스텔라 멤버들은 고우림의 결혼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어땠을까. 강형호는 "결혼 소식에 놀랐다기보다는 연애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때 우림이를 때렸다. 되게 귀엽게 휴대 전화에 손이 포개진 사진을 보여줬다. '우와 진짜?'라면서 '미친 X'이라면서 때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배두훈은 "가족 결혼식 같은 느낌이 들어서 묘한 감정이 들더라"고 말했다. 고우림은 "결혼식 당일에 멤버들이 고생 많이 했다. 오신 분들에게 인사했다. 이 자리를 빌려서 멤버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준현은 "고우림 씨의 결혼 전후 달라진 점이 있을까?"라고 질문했다. 배두훈은 "왠지 모르게 유부남의 냄새가 나더라. 조금 낯설었다"고 답했다. 이어 "체력도 회복되니까 괜찮아지더라. 결혼 준비가 너무 힘들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우림은 "저도 오늘 리허설 때문에 빨리 나왔다. 아내 분도 아침 일찍 일이 있어서 출근하게 됐다. 식사를 같이 못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서로 고생했다며 야식을 먹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여 부러움을 자아냈다.

포레스텔라 멤버들은 고우림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조민규는 "'In Un'altra Vita'라고 포레스텔라가 결성되고 난 후 처음 불렀던 노래다. 노래의 뜻이 또 다른 삶에서 영원한 사랑을 하겠다다. 너무 좋을 거 같아서 (불렀다)"고 설명했다. 포레스텔라는 즉석에서 'In Un'altra Vita'를 열창하기도.

특히 이 노래는 김연아와 고우림이 처음 만난 김연아의 아이스쇼에서 포레스텔라가 불렀던 노래이기도 하다. 김준현은 "김연아 씨가 이 노래를 듣고 눈물 흘리지 않았느냐?"라고 했고, 고우림은 "눈물은 나지 않았다"고 했다. 김준현은 "다시 한번 '불후의 명곡' 모든 출연진, 제작진이 포레스텔라의 막내 고우림 씨의 결혼을 축하한다. 행복하라"며 축하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