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복숭아뼈 퉁퉁' 네이마르, "커리어 사상 가장 힘든 순간이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네이마르가 부상으로 다시 쓰러졌다. 복숭아뼈가 보이지 않을 만큼 심각한 상황이지만, 자신감 넘치는 표정으로 복귀 의지를 드러냈다.

브라질(FIFA 랭킹 1위)은 2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FIFA 랭킹 21위)를 2-0으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브라질은 G조 1위로 올라섰다.

월드컵 '통산 5회 우승'이자 '최다 우승'에 빛나는 삼바군단 브라질.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왕좌에 오르고자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브라질은 전 포지션에 걸쳐 월드클래스들이 탄생하면서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고 있다.

첫 상대는 알렉산드로 미트로비치,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 두산 타디치, 두산 블라호비치 등등 쟁쟁한 선수들이 버티는 세르비아. 브라질도 정예 멤버를 가동했다. 히샬리송,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네이마르, 하피냐가 전방에서 득점을 노렸다.

세르비아는 탄탄한 수비를 펼쳤지만, 브라질이 뿜어낸 막강 화력을 잠재우긴 역부족이었다. 후반 17분 히샬리송이 세컨볼을 밀어 넣어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28분 히샬리송은 환상적인 시저스 킥으로 멀티골을 완성하면서 격차를 벌렸다.

결국 브라질은 세르비아를 격파하면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마냥 웃을 수는 없었다. 경기 내내 집중 견제에 시달린 네이마르가 부상을 당한 것. 경기 종료 이후 브라질축구연맹(CBF)은 홈페이지를 통해 네이마르와 다닐루가 세르비아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하여 다가올 2차전에 결장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네이마르는 "오늘은 내 커리어에서 가장 힘든 순간 중 하나가 됐다. 다시 월드컵에서 부상을 당했다"라고 씁쓸해한 다음 "조국과 동료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나의 믿음은 끝이 없다"라며 복귀에 대한 각오를 불태웠다.

네이마르는 SNS를 통해 발목 상태를 알렸다. 오른쪽 복숭아뼈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심각하게 부은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네이마르는 자신감 넘치는 표정으로 팬들에게 인사를 남기며 의지를 드러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네이마르 SN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