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진우, '건치댄스' 따라하다 이병헌 만났다‥"용감한데?"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아는 형님' 송진우가 이병헌과의 재회를 알렸다.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영화 '유포자들'의 배우 박성훈, 김소은, 임나영, 송진우가 형님학교로 전학온 가운데 송진우가 '건치댄스' 패러디 후 이병헌의 리액션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소은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흥행 이후 13년째 극중 캐릭터 이름이었던 '가을 양'으로 불린다며 "어떤 배우들은 캐릭터 이름이 따라다니는 걸 불편해 하시는 분이 있더라. 나는 그걸 되게 좋아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그는 "최근 SNS를 보는데 '본명을 잃어버린 배우들' 짤에 내 이름이 있더라"면서 "나는 좋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배우들이 많이 없지 않냐. 흔치 않으니까 나는 되게 좋더라"고 말해 긍정적인 면모를 선보였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김소은은 "앞으로 어떤 역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동생이 (내가) 사이코패스 역을 잘할 것 같다고 하더라. 나 같은 왜소하고 작은 여자가 정말 눈이 돌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주고 싶다"고 대답해 관심을 모았다.

이어 "영화 '유포자들'에서 처음으로 부자 역할을 맡았다. 늘 가난한 역할이었는데 처음으로 부자 역할을 맡게 된 거다. 새로운 도전이었다"라며 "부자 역할을 하면 옷이 따뜻하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송진우는 하마터면 '아는 형님'에 출연할 수 없을 뻔 했다고 밝혔다. 송진우는 "내가 고등학생이지만 사실 결혼을 했다. 애가 하나 있었는데 얼마 전에 둘째가 태어났네? 둘째 태어나는 예정일이 딱 이때쯤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더니 "(원래는 '아형'에) 못 오는 거였다. 와이프가 '아형' 출연을 알고 힘을 내서 10일을 당겼다. 극적으로 올 수 있었다. 하늘이 도왔다"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형님들은 "과장하는 거 아니냐"며 폭소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호는 송진우가 국제부부라고 언급, 송진우는 "와이프가 일본 사람이다. 애를 일본에서 출산하는데 병원이 코로나19 탓에 외부인 출입금지라 스피커 폰으로 계속 통화했다"며 "미나미가 마지막으로 힘을 주니까 오버랩으로 '응애' 소리가 들렸다"고 전했다.

형님들 중 유부남들은 "둘째 출산 현장에 없었던 거냐"고 되물었다. 송진우는 "그렇다. 아내가 일본에서 혼자 출산을 했다. 나는 그때 한국에 있었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송진우는 이병헌이 일본 팬미팅에서 했던 '건치댄스'를 패러디한 뒤 이병헌과의 재회를 했다고 알렸다. 송진우는 이병헌과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인연을 맺은 후 함께 'SNL 코리아'에 출연했다.

이병헌은 송진우의 걱정과 달리 "용감한데?"라는 네 글자로 쿨하게 리액션했다고 한다. 이어 송진우는 "박성훈이 연극계에서 아이돌 위치였다. 내가 정말 가고 싶었던 이병헌 선배님 회사에 들어가기도 했다. 나는 유세윤 회사 들어갔는데"라며 탄식해 웃음을 안겼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