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권율, MBC 연예대상 진짜 가나→이국주, 밥솥 완판 "장원영도 못할 것"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권율의 은은한 '도른자'다운 면모를 선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입짧은 햇님(이하 '햇님')과 라이브 방송을 한 권율의 모습, 그리고 상수리 매니저의 속을 한 번 더 터지게 한 이국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국주는 메이크업 전, 가볍에 아침을 먹고자 냉장고에서 싱싱한 성게를 꺼냈다. 이어 이국주는 다진 마늘, 참기름, 소금, 부추, 또 한 번의 참기름을 둘러 성게를 비빈 후 밥 위에 듬뿍 올리고 이어 김가루를 한가득 올렸다. 송은이는 "성게, 김가루, 밥의 비율이 1:1:1이다"라며 감탄했다.

양세형은 "보통 초장으로 하지 않느냐"라며 의아해했다. 이국주는 “저는 여러 가지를 참고를 하는데, 초장보다 이게 좋더라. 멍게는 참기름, 마늘로 하는 게 좋다”라며 자신만의 레시피를 공개했다. 이어 이국주는 자신이 주로 해먹는 것들의 레시피를 나열해 환호를 받았다. 자리에는 먹잘알 권율까지 있어서, 권율은 무척이나 호기심 어린 눈길이 되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국주는 주방용품 기구 업체 사장님과 긴밀하게 메신저를 주고받는다고. 이국주는 “원래 업소용 칸은 구석에 있었다. 그런데 거기로 가는 데가 더 간다. 그리고 분식용 그릇 노란색을 제가 산 걸 보고 원래 안 팔리던 색인데 잘 팔린다더라”라며 자랑했다.

'전참시'에서 이국주가 주방용품 판매점에서 업소용 코너에서 사들인 떡볶이 볶는 기계, 휴대용 밥통, 분식점 용 플라스틱 그릇등이 불티나게 팔린다는 것. 특히 이국주가 휴대용 밥통의 색을 두고 검정과 흰색 모두 귀여우니 다 사겠다는 것에 매니저가 말려서 검은색만 샀다가 방송 후 흰색이 전부 품절된 사태까지 일어났다고 알려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패널들은 “밥솥은 장원영도 품절 못 시킬 거다”라며 감탄을 했고, 상수리 매니저는 "하다하다 밥솥을 매진시키냐"라며 "진짜 신세계다"라면서 혀를 내둘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권율은 우당탕탕 라이브 방송 데뷔를 해냈다. 권율은 “제가 나름 방송 베테랑이라고 자부하고 있는데, 솔직히 생방송은 떨린다”라며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햇님은 “사실 제가 먹는 방송이지만 먹는 건 30%고 소통이 70%다. 그래서 채팅창을 계속 읽어주셔야 한다”라며 "제가 먹겠다. 율님이 소통하셔라"라며 배려를 해주었다. 권율은 정작 방송 시작 후 살짝 어색해하더니 갈비찜 맛을 보고 카메라 바깥을 나가는 등 편안한 모션을 취했다.

이어 권율은 온갖 아재개그를 날렸다. 또 권율은 “저는 그런 게 있다. 이렇게 계속 떠들 수 있는 게 배우로서 정말 감사하다”라면서 “아프리카 코브라 이뤄져라"라며 알 수 없는 개사한 노래를 구수하게 흥얼거렸다.

이영자는 “권율 씨, 여자들한테 인기 없죠”라며 언급했고, 전현무는 “너무 노골적이다”라며 나름대로 권율의 편을 들었다. 이영자는 “지금까지 스캔들이 없는 이유가 있네”라며 한 번 더 정곡을 찔렀으나 권율의 쉴 새 없는 드립에 결국 전현무조차 “아유, 연말에 뭐라도 받으려고! MBC 피디들 보라고 계속 하는 거 봐!”라며 지긋지긋하다는 듯 소리를 질러 웃음을 유발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